신아속보
檢, 경남기업 정부 융자금 일부 비자금 빼돌린 정황 포착
檢, 경남기업 정부 융자금 일부 비자금 빼돌린 정황 포착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5.03.2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처 추적 중… 계열분리 '페스넛'으로 성 회장 측 자금 흘러간 단서도

 
자원외교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경남기업이 정부 융자금 중 일부를 비자금으로 빼돌린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임관혁 부장검사)는 23일 경남기업이 해외 자원개발 투자 명목으로 지원받은 정부 융자금 중 일부가 비자금으로 빼돌려진 정황을 포착, 자금 흐름을 추적 중이다.

경남기업은 1998년부터 2008년까지 8개의 해외 자원탐사 사업에 참여하면서 정부로부터 성공불융자 330억여원을 지원받았다.

또 마다가스카르 암바토비 니켈광산 개발사업에 참여하면서 광물자원공사로부터 130억원을 일반 융자 형식으로 지원받기도 했다.

그동안 검찰은 융자금 사용처 추적을 위해 석유공사와 광물자원공사로부터 경남기업에 대한 융자금 집행 내역 등 관련 자료를 제출받아 분석해 왔다.

수사팀은 성공불융자금 총액 330억원 중 100억원대의 자금이 용도와 달리 사용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공불융자금은 별도의 계좌에 관리하는 등 다른 자금과 구분해서 사용해야 함에도 불구, 경남기업이 성공불융자금 일부를 사내 자금과 섞어 관리한 정황이 포착된 것.

또 경남기업에서 계열분리된 업체 '페스넛'으로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 측 자금이 흘러간 단서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일단 정부 융자금이 목적대로 쓰였는지 확인하고 있다.

특히 러시아 캄차카 반도의 석유광구 탐사 사업과 카자흐스탄 사우스카르포브스키 가스 탐사사업 명목으로 경남기업이 지원받은 성공불융자금의 용처를 집중 조사 중이다.

▲ 자원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가 18일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동 경남기업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하며 압수품을 담을 상자를 들고 건물 안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성공불융자 조달액은 캄차카 사업이 690만 달러, 카자흐스탄 사업이 370만 달러이며, 두 사업 모두 사실상 실패로 끝났다.

그러나 경남기업은 이 사업들에 투입된 정부 융자금 채무를 면책해달라는 신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성공불융자 제도의 특성상 프로젝트가 실패로 끝났을 경우 해당 기업은 서둘러 정산과 회계서류 준비를 마치고 채무 감면 신청을 내는 것이 통상적이다.

이와 관련, 업계 한 관계자는 "부채를 떠안고 있을 아무런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경남기업이 채무감면 신청을 내지 않은 사정과 비자금 조성 정황이 무관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연관성을 조사 중이다.

검찰은 정부 융자금 부분을 비롯한 경남기업 재무 흐름 전반에 대한 추적 작업을 마친 뒤 성 회장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