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민구 "천안함 사건 책임 北에 있는 것 명명백백"
한민구 "천안함 사건 책임 北에 있는 것 명명백백"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5.03.23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함 피격사건 5주년 앞두고 해군 2함대 방문
"대북전단으로 도발시 단호하게 응징해 도발의지 분쇄"
▲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천안함 피격사건 5주년을 앞둔 23일 해군 2함대사령부를 방문, 천안함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천안함 피격사건 5주년을 앞둔 23일 해군 2함대사령부를 방문했다.

한 장관은 이날 천안함 선체가 보존 중인 해군 2함대를 순시한 자리에서 "천안함 피격사건은 북한의 어뢰공격에 의한 것으로 그 책임이 북한에 있는 것은 명명백백한 사실"이라고 밝혔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그는 "조국 대한민국의 영해수호를 위해 살신성인한 천안함 46용사의 명복을 빈다"며 "그 가족 여러분께도 정중히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또 "북한이 최근 들어 대북전단 협박 등 도발의 빌미를 찾고자 하고 있다"며 "만약 적이 도발한다면 우리 군은 지체 없이 단호하게 응징해 적의 도발의지 자체를 분쇄해 버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군 동향을 보고받고 나서 "북한군이 키 리졸브(KR) 연습과 독수리(FE) 훈련 이후 도발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적이 도발하면 강력히 응징해 국민의 신뢰를 높이라"고 해군 장병에게 당부했다.

한 장관은 이어 해병대사령부 작전회의실을 방문, "적(북한군)은 올해를 통일대전의 해, 싸움준비 완성의 해로 정하고 상상하지 못하는 방법으로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며 "해병대는 조용히 숨죽이며 먹이를 기다리는 악어처럼 적이 도발하면 꼭 승리를 쟁취하라"고 주문했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57@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