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여야 "취약시설 안전점검·안전교육 강화해야"
여야 "취약시설 안전점검·안전교육 강화해야"
  • 이재포 기자
  • 승인 2015.03.22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22일 세월호참사 1주년(4월16일)을 앞두고 강화도 캠프장 화재로 5명이 숨지는 안전사고가 또 발생한 것과 관련, 취약시설 안전점검과 대국민 안전교육 강화를 한 목소리로 촉구했다.

새누리당 권은희 대변인은 이날 여의도당사 브리핑에서 "세월호(참사) 이후 정부는 국가안전처를 설치하면서 안전을 강화하려고 노력하고 국민도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있으나 아직 너무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화재에 취약한 시설물을 점검하고 재발 방지에 힘써 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이와 더불어 국민의 안전교육에 대한 방안도 마련해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새정치민주연합 김성수 대변인도 국회브리핑에서 "세월호 참사 이전과 이후 우리 사회가 무엇이 달라졌는지 자괴감을 감출 수 없다"면서 "당국은 야영장 안전사고 예방과 관리를 위한 법적, 제도적인 문제점을 철저히 보완해 재발 방지에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 "너무나 자주 발생하는 각종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의식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우리 사회가 모두 안전 의식을 높이는 데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이재포 기자 jp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