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조선소서 선박 건조용 크레인 넘어져… 4명 사망 (2보)
부산 조선소서 선박 건조용 크레인 넘어져… 4명 사망 (2보)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5.01.21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레인 해체작업 중 사고 발생한 듯
▲ 21일 오전 9시 46분께 부산시 영도구의 한 조선소에서 선박건조용 크레인이 넘어져 있다. 이 사고로 근로자 4명이 숨졌다.(사진=부산소방본부 제공)

부산 영도구의 한 조선소에서 선박 건조용 크레인이 넘어져 근로자 4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오전 9시50분경 부산 영도구 청학동에 있는 선박 구조물 제조업체인 ㈜거청 공장에서 40t급 선박건조용 크레인의 철제 구조물이 떨어졌다.

이 사고로 크레인 아래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4명이 떨어진 철제 구조물에 깔리면서 그 자리에서 숨졌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인력과 장비 등을 투입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경찰은 크레인을 해체하는 작업 중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현장이 수습되는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