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준석·음종환 서로 "카톡공개하겠다"… 진실공방
이준석·음종환 서로 "카톡공개하겠다"… 진실공방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1.15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수첩사진 보도前 술자리 참석자 조사
▲ 음종환 청와대 전 행정관(왼쪽)과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대위원이 청와대 문건유출 배후설 파문을 둘러싸고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문건유출 배후설 파문을 둘러싸고  음종환 청와대 전 행정관과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대위원간 날선 진실공방이 벌어졌다.

음 전 행정관은 문제의 발언이 나온 것으로 지목된 지난해 12월18일 이 전 비대위원 등과 함께한 술자리에서 김무성 대표와 유승민 의원을 배후로 지목한 적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반면, 이 전 비대위원은 언쟁이 길게 오갈 정도였기 때문에 관련 발언을 오해하거나 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맞섰다.

두 사람 중 누군가가 진실을 말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사실상 '협박 수준'으로까지 알려진 두 사람의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을 놓고도 서로 공개하겠다고 맞서며 확전 양상마저 보인다.

음 전 행정관은 15일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김상민 새누리당 의원 결혼식장에서 이 비대위원이 '문건배후'에 대한 얘기를 내가 했다고 김 대표 등에게 전한 사실을 전해듣고 '사실이 아니다'라고 김 대표 등 당쪽에 간접적으로 해명했고, 이 비대위원에게도 지난 13일 '내가 그렇게(김 대표와 유 의원이 배후라고) 얘기한 적 없다'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다"고 밝혔다.

음 전 행정관은 또 자신이 '문건배후' 발설자로 지목됐다는 이야기를 들은 다음날인 7일 이 전 비대위원에게 '통화가 가능하냐'는 문자를 보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고, 김무성 대표 수첩 사진이 공개되기 전날인 11일에는 이 전 비대위원이 자신에게 카톡 메시지를 보내 신용한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장과 식사하자고 제안했지만 응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음 전 행정관은 사태가 불거진 전날 사표 결심을 하고 만나기로 했지만, 약속시간 직전에 '아무래도 만나는 건 아닌 것 같다. 다만 한가지 할 얘기가 있다. 내가 그렇게 얘기한 적 없다. 자네를 훈계한 것은 선배로서 한 것이고 그간의 정으로 이해해달라'는 취지의 카톡을 보냈다고 했다.

반면 이에 대해 이 전 비대위원은 매체를 통해 "마지막에 배후 문제를 놓고 언쟁을 벌일 정도로 대화가 길었기 때문에 오해를 할 수도 없고, 대화 내용을 잊을 수도 어려운 상황"이라며 "당 사람이 배후라고 해서, 당의 누가 배후냐고 따져 물었고 심지어 음 전 행정관은 나에게 '네가 유 의원과 특수관계인 것을 다 안다'고 까지 했기 때문에 논리 전개를 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전 비대위원은 음 전 행정관이 두 사람이 주고받은 카톡 내용을 공개할지 신중히 검토하겠다는 발언에는 "본인이 정계를 떠날 생각이 아니라면 전체 내용을 공개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자신에게 유리한 일부 내용만 발췌해 공개할 수 있을 것이고, 그렇다면 나 역시 전체 내용을 공개하거나 문제되는 발언만 공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음 전 행정관이 지난 7일 만나자고 한 것에 응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청와대가 정식으로 감사를 할 사안이라고 생각했고, 내가 조사를 받기 전에 음 전 행정관과 먼저 이야기를 하는 게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며 "그러나 이후로도 나에게는 청와대쪽에서 어떤 연락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 청년위원장과 11일 같이 있었는데 본인도 청와대에서 조사를 받았다고 밝혀, 청와대에서 나를 빼고 조사를 진행했고 주의 정도 처분 결정을 내린 것으로 짐작했다"며 "음 전 행정관과 원래 친분이 있는 사이였고 해서 관계회복을 위해 만나자고 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