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靑 "경제인 가석방, 법무부 장관 고유 권한"
靑 "경제인 가석방, 법무부 장관 고유 권한"
  • 장덕중 기자
  • 승인 2014.12.2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면 대해서는 들은 바 없어" 신중한 입장 보여

청와대가 '경제인 가석방' 관련, "법무부 장관의 고유 권한"이라고 밝혔다.

민경욱 대변인은 26일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히면서 경제인 사면 여부에 대해서도 "사면에 대해서는 들은바가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이 같은 신중한 입장은 비리혐의로 수감된 대기업 총수들을 포함한 경제인 가석방이 자칫 민심악화를 부를 수 있다는 우려에서 나온 것으로 분석된다.

박 대통령은 2012년 대선 당시 특별사면권의 엄격한 제한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또 취임 후에도 정치인 및 기업인 등에 대한 특사를 하지 않았다.

앞서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기업인들의 가석방이 필요하다고 청와대에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도 "경제가 이렇게 안 좋은 상황에서 일해야 하는 사람들은 일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기업인 가석방에 동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아일보] 장덕중 기자 djjang57@korea.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