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북한 인터넷 완전 다운"… 美 보복공격 나섰나
"북한 인터넷 완전 다운"… 美 보복공격 나섰나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4.12.23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바마 "비례적 대응" 공언이후 불안정 상태 보이다 22일엔 불통
▲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 빌딩.ⓒAP/연합뉴스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 해킹'(이하 소니 해킹) 사건의 주체로 지목된 북한의 인터넷이 22일(현지시간) 완전히 다운된 것 같다고 인터넷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이날 뉴욕타임스를 비롯한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날 오전 8시 현재 북한 관영통신인 조선중앙통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 북한이 직접 운영하는 홈페이지는 전혀 접속이 되지 않고 있다.

또 대남선전용 인터넷 매체인 우리민족끼리, 대외용 포털사이트 내나라 등은 이날 새벽 6시께부터 접속이 됐다 안됐다를 반복하며 불안정한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반면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가 운영하는 조선신보, 재미동포가 운영하는 민족통신 등 북한이 직접 운영하지 않는 친북 매체는 접속이 원활한 상태다.
 

이번 북한의 인터넷다운 사태는 지난 주말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의 '소니 해킹' 사건을 겨냥해 "비례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공언한 직후부터 시작된 것이어서 눈길을 끈다고 미국 언론들은 지적했다.

미국의 인터넷 실행·관리업체인 '딘 리서치'의 더그 마도리 소장은 북한의 인터넷이 지난 19일 밤부터 불안정한 상태를 보이다 주말을 넘기면서 상황이 악화해 22일에는 완전히 불통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인터넷은 현재 통제 불능의 상태에 놓였다"면서 북한 인터넷이 완전히 다운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현재 북한의 인터넷 상황은 인터넷 네트워크에서 데이터의 전달을 촉진하는 중계 장치인 '라우터'가 디도스(DDos, 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을 받았을 때와 꼭같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소재 인터넷 업체 '클라우드플레어'도 이날 북한 인터넷이 완전한 불통상태에 빠졌으며, 22일 오전에는 수시간 동안 완전히 다운됐다고 확인했다.

클라우드플레어의 설립자인 매튜 프린스도 "북한의 수많은 인터넷 연결망이 완전히 끊어진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는 북한 인터넷이 완전히 다운된 상태라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북한에서 현재 공식으로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진 인터넷 프로토콜 주소는 1024개로 추정된다. 다만 실제 사용 주소는 이보다는 더 많을 것이란게 대체적인 추정이다.

또 북한 인터넷은 국영 '스타 조인트 벤처'라는 기관에서 관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라우터는 중국 국영회사인 '차이나 유니콤'의 망을 이용하고 있다.

마도리 소장은 인터넷 불통사태는 간혹 보수·유지 과정에서 발생한다면서도 그러나 북한의 인터넷 불통사태가 주말부터 전례없이 긴 시간 동안 이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단순한 보수·유지와는 무관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오바마 대통령이 소니 해킹 사건과 관련해 북한에 비례적 강경 대응을 천명하고, 중국 정부에 협조까지 당부한 직후부터 북한 인터넷이 이례적으로 문제가 발생했다는 점에서 미국의 보복공격 가능성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