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유출경위서, '정윤회 파문' 예고한 하인리히 법칙서?
유출경위서, '정윤회 파문' 예고한 하인리히 법칙서?
  • 연합뉴스
  • 승인 2014.12.15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정치민주연합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 을)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제330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과 관련해 경위서 내용을 일부 공개했다.ⓒ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박범계 의원이 15일 이른바 '비선실세 의혹'이 불거지기 전인 지난 3월과 5월 청와대 문건이 외부로 흘러나간 정황이 담긴 '유출경위서'를 공개했다.

박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의 보고서가 청와대 정호성 제1부속 비서관에게 전달됐으나, 정 비서관이 이를 묵살해 이번 파국을 사전에 막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어 이후 진실공방이 예상된다.

박 의원이 국회 긴급현안질문에서 공개한 'BH 문서도난 후 세계일보 유출 관련 동향' 보고서에는 세계일보가 3월말과 5월 두차례에 걸쳐 청와대 문건을 건네 받은 경위가 나와 있다.

우선 보고서 작성자는 3월말 문건 유출 과정에 대해 (기자가) 친분이 있는 경찰청 정보분실 경찰관으로부터 청와대 행정관들의 비위를 제보 받았으며, 이후 경찰관이 휴대전화로 A4용지 5쪽분량의 문건을 사진으로 찍어 기자에게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경위서에는 이후 이른바 '박지만 문건'이 유출된 상황도 실려있다.

5월 1일 정보관이 "저번보다 더 좋은 서류를 추가로 주겠다"며 재차 연락, 5월8일에 기자와 만나기로 했다는 것이 작성자의 설명이다.

경위서에는 정보관과 기자가 나눈 대화 녹취록도 첨부돼 있다.

이에 따르면 정보관은 기자에게 "MB정부 말 청와대 민정에 근무하다 작년 대검찰청 범죄정보과로 복귀한 사람이 보도를 전제로 (문건을) 준 것"이라며 "그 사람은 지금 민정에 근무 중인 경찰관으로부터 받았으니 신빙성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정보관은 또 "BH 이XX들 개판이더라. 윤창중 (사건)도 그렇고 은폐하려고 한 것이 한두가지가 아니더라"라며 "더 민감한 것도 가지고 있다"고 한 것으로 돼 있다.

작성자는 이를 두고 "비난여론이 BH로 집중돼 국민신뢰 저하를 초래할 가능성이 많으며, 세계일보에 추가 자료제공이 지속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문건) 반출과 언론 제공은 개인이 했다고 볼 수 없고 소위 '든든한 세력'이 배경이 됐을 가능성이 크다"며 "복사를 지휘한 자에 대한 색출과 의도 파악이 필요하며, 신속한 회수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박 의원은 이에 대해 "(경위서에) 정윤회 사태가 예고돼 있는데도 정 비서관이 묵살해 버린 것"이라며 "대통령의 눈과 귀가 문고리에 의해 가려진 셈"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박 의원이 문건 작성자와 입수 경로 등을 밝히지 않은 만큼, 문건을 누가 만들었는지와 정 비서관에게 실제로 전달됐는지 등을 둘러싼 공방은 계속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