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에 '난방비 제로에너지주택' 건설
노원구에 '난방비 제로에너지주택' 건설
  • 최영수 기자
  • 승인 2014.11.25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첫 실증단지 착공…에너지 비용 70%이상 절감

[신아일보=서울/최영수 기자]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는 국내 첫 제로에너지주택 실증단지가 서울시 노원구에 건설 된다.

국토교통부는 25일 서승환 국토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김성환 노원구청장 등이 참석 서울 노원구 하계동에서 서울시, 노원구와 함께 제로에너지주택 실증단지 착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제로에너지주택은 화석연료를 쓰지 않고도 난방·냉방, 온수, 조명, 환기 등 필수적인 기능을 할 수 있는 주택을 가리킨다.

이를 위해 고성능의 단열과 기밀, 고성능 창호 등의 자재가 쓰이고 태양광전지판, 지열 히트펌프 등 신재생에너지가 사용된다.

다만 냉난방, 조명 등의 필수기능을 제외하고 취사나 가전제품을 위한 전기에너지와 단지 내 주차장·엘리베이터 등 공용전기의 비용은 입주자가 부담해야 한다.

이에 따라 실증단지 입주자가 부담할 에너지 비용은 일반적인 국민임대주택(59㎡ 기준)보다 70% 이상 절감될 것으로 국토부는 보고 있다.

다만 특수 설계·시공방법과 고성능 자재 등을 사용하기 때문에 공사비는 일반 보금자리주택보다 24.5% 정도 더 든다. 24년이면 에너지 비용 절감으로 추가 공사비를 회수할 수 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실증단지는 이처럼 필수에너지 사용 '제로'(0)를 목표로 만든 국민임대주택 단지다. 기후변화에 대응하면서 주거비 부담을 완화하는 '녹색 주거복지' 사업으로 추진된 것이다.

정부 출연금 180억원을 포함해 총 442억원이 투입돼 2016년 하반기까지 7층 아파트 3개 동과 단독주택 등 총 121세대(연면적 1만7천728㎡) 규모로 건설된다.

착공식에 맞춰 완공된 85.17㎡ 규모의 실험용 주택은 제로에너지주택 홍보관으로 이용되고 실증단지 완공 뒤에는 에너지자립 체험전시관으로 활용된다.

명지대 산학협력단이 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됐으며,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관리 아래 2017년까지 '제로에너지주택 최적화 모델 개발 및 실증단지 구축' 연구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실증단지는 에너지사용을 최소화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국민 주거비 부담을 완화하는 ‘녹색 주거복지’ 측면을 고려, 국민임대주택으로 노원구에서 공급·관리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2025년 제로에너지주택을 공급한다는 목표의 실현 가능성을 검증하고 관련분야 산업 육성과 기술 수준 향상의 효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