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동두천-범시민대책위 “미2사단 210포병여단 잔류 반대”
동두천-범시민대책위 “미2사단 210포병여단 잔류 반대”
  • 김명호 기자
  • 승인 2014.09.2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두천시는 시청 소회의실에서 미2사단 210포병여단 잔류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

[신아일보=동두천/김명호 기자] 경기도 동두천시가 미2사단 210포병여단 잔류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

22일 동두천시청 소회의실에서 오세창 시장과 한종갑 미군재배치범시민대책위원장은 공동 발표로 미2사단 210포병여단 잔류 반대에 관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동두천시와 범시민대책위는 성명서에서 당초 연합토지관리계획에 따라 △2016년까지 미2사단을 평택으로 전부 이전 △국방부의 확실한 기지이전계획 제시 △동두천에 용산, 평택에 준하는 지원대책 마련 △동두천에 미군기지 잔류시 반드시 동두천시와 협의할 것을 요구했다.

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미측에선 “미2사단 210포병여단이 평택으로 이전한 뒤 북한군이 전면전을 감행하면 한미 연합군의 대응속도가 느려져 북한군의 전쟁의지를 초기에 꺾을 수 없다”는 판단하에 “210포병여단을 동두천시에 잔류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강력히 표명했다.

우리 정부는 전작권 전환시기 연기 협상과 맞물린 것으로 판단하고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연합사단 창설 주둔과 미2사단 잔류가 논란이 되자 경기도와 경기도 의회도 결의안을 발의했고, 지난 19일 동두천시의회에서는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 그동안 미군 주둔에 따른 희생과 피해대책을 요구하고 LPP계획에 의해 2016년까지 미군기지 이전을 요구하는 각계각층의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동두천은 지난 1951년 미군이 주둔한 이후 국가안보를 위해 65년간 미군에 공여지를 제공했다.

이로 인해 도시발전이 낙후되고 경기도 31개 시군 중에서 재정자립도가 가장 낮을 정도로 공여지로 인한 피해가 막심한 실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