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5 의거' 54주년 기념, 창원서 14일부터 다양한 행사
'3·15 의거' 54주년 기념, 창원서 14일부터 다양한 행사
  • 창원/박민언 기자
  • 승인 2014.03.13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아일보=창원/박민언 기자] '3·15 의거' 54주년을 기념하고 희생자들을 기리는 행사가 14일부터 경남 창원에서 다양하게 열린다.

3·15의거 희생자유족회는 14일 오전 창원시 마산회원구 국립 3·15 민주묘지에서 추모제를 연다.

같은 날 저녁에는 시민 시위가 처음으로 시작된 마산합포구 오동동 일대에서 3·15 의거 전야제를 개최한다.

15일에는 국가보훈처가 3·15 의거 54주년 기념식을 마산회원구 3·15 아트센터에서 거행한다.

2010년 대통령령으로 3·15 의거가 국가기념일로 격상된 후 국가보훈처가 기념식을 주관한다.

정부 인사, 기관단체장, 3·15 의거 국가유공자, 유족, 시민 등 1천500여 명이 참석해 3·15 의거의 의미를 되새기고 희생자들의 넋을 기린다.

기념행사는 올해 하반기까지 지어진다.

오는 24일 마산회원구 양덕동 삼각지 체육공원에서 3천여 명이 참가하는 3·15 마라톤대회에 이어 29일에는 3·15 민주묘지에서 전국 백일장 대회가 열린다.

4월에는 음악제·웅변대회·문학의 밤, 5월에는 위령제와 청소년 문화제가 열린다.

이어 10월까지 전국아마바둑대회, 청소년 유적지순례, 역사아카데미, 청소년 영상제가 열려 3·15 의거의 역사적 의미를 되살린다.

1960년 3월 15일 이승만 정권의 부정선거에 반발해 거리로 나선 마산시민, 학생들에게 경찰이 발포해 12명이 숨지고 200여 명이 부상했다.

3·15 의거는 4·19 혁명의 기폭제가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