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동대구복합환승센터 착공
신세계 동대구복합환승센터 착공
  • 김상현 기자
  • 승인 2014.02.24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00억원 투입… 교통·상권 대변혁 예고
▲ 24일 착공한 동대구복합환승센터 조감도. 신세계가 8천여억원을 투입해 오는 2016년 완공할 동대구복합환승센터는 대구·경북지역 교통·상권의 대변혁을 가져올 전망이다. 사진/연합뉴스

[신아일보=김상현 기자] 대구·경북지역 교통·상권의 대변혁을 가져올 동대구복합환승센터가 24일 착공했다.

2010년 8월 신세계가 ‘동대구역복합환승센터 시범사업’ 공모에 당선된 지 4년만이다.

신세계는 8000여억원을 투입, 3만6360㎡의 부지에 국내 최초의 민자 복합환승센터를 건립하기로 하고 이날 첫 삽을 떴다.

지하 7층, 지상 9층, 연면적 29만6841㎡ 규모의 동대구복합환승센터는 오는 2016년 하반기에 완공될 예정이다.

이곳에는 패션, 엔터테인먼트, 패밀리 테마파크 유통문화시설 등을 결합한 매머드급 백화점이 들어선다.

9만9170㎡의 매장면적은 세계 최대 백화점으로 기네스에 등재된 신세계 센텀시티점(연면적 29만3905㎡, 매장면적 12만8900㎡)에 버금간다.

무엇보다 KTX열차, 대구도시철도, 고속버스, 시외버스 등을 연계한 교통시설의 복합개발로 상권의 광역화, 중심상권 이동 등 큰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신세계 측은 동대구복합환승센터가 직접고용 6000여명에 간접고용을 포함, 1만80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대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생산유발효과 2조4000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1조2000억원 등으로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