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긴급 대책회의 개최 ‘AI 방역’ 종합점검
충남도, 긴급 대책회의 개최 ‘AI 방역’ 종합점검
  • 내포/김기룡 기자
  • 승인 2014.02.24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전역 AI 위험 노출 따라 차단 방역 고삐 다시 바짝
▲ 안희정 지사는 24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AI 방역대책본부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장기전이 예상되는 만큼, AI 확산 방지를 위해 농가 예찰 및 소독, 광역 방역 등 그동안의 방역 대책 활동을 다시 점검하고, 농가 피해 최소화 방안 등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사진=충남도 제공)

[신아일보=내포/김기룡 기자] 충남 논산과 천안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잇따라 발생하는 등 AI 재확산 우려가 일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가 방역 고삐를 다잡고 나섰다.

도는 24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안희정 지사 주재로 AI 방역대책본부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를 통해 도는 도내 차단 방역 상황과 농가별 소독 활동, 철새도래지 방역, 살처분 현황, 역학조사, 피해 농가 보상, 소비 촉진 운동 추진 등을 종합 점검했다.

우선 천안과 경기도 평택, 전남 영암·영광 등에서 AI가 발생하며 확산세를 보이고 있는 데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위성항법장치(GPS)를 부착한 가창오리 6마리 중 5마리가 홍성·논산·서천·예산 등에서 활동하고 있는 만큼, 도내 전역이 AI 위험에 노출돼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개별 농장에 대해 차량과 사람의 출입을 완전 차단토록 독려하고, 일일 소독활동 강화, 농장주와 근로자 외출 금지 등을 유도하고 있다.

또 최근 운영을 시작한 ‘가금농가 공무원 담당제’는 활동을 강화토록 하고, AI 매개체로 지목되고 있는 철새에 대한 완전 차단을 위해 철새도래지에 대한 출입 통제를 강화했다.

도내 주요도로와 고속도로 나들목, 철새도래지 등 125곳에서는 방역 통제초소 설치·운영 중이다.

이와 함께 AI로 판명난 천안 풍세면 1개 농가 등 4개 농가 21만 5000마리, 병천면 1개 농가 12만 마리등 5개 농가 34만 마리의 닭·오리에 대한 살처분을 진행할 예정이다.

도는 또 AI 피해를 직접적으로 입은 농가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지원으로 또 다른 피해를 예방한다.

특히 살처분을 마친 19개 농가 중 6개 농가에 대해서는 살처분 및 오염 물건 폐기 보상금 3억 400만 원을 지급하고, 종란을 폐기한 1개 농가에는 2억 4500만 원을 지급했다.

도는 나머지 살처분 농가도 보상금 지급을 서두를 방침이며, 생계 안정 자금과 가축 입식 자금, 소득 안정 자금, 경영 안정 자금 등도 대상자를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가금류 소비 촉진을 위해 닭·오리 고기와 계란 판매행사와 시식회 등을 각계에서 지속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밖에 북한에서 구제역이 발생함에 따라 우제류 사육농가에 대한 소독을 강화하고 백신 접종도 철저를 기하기로 했다.

안희정 지사는 “지난 사례를 보면 3월까지는 AI 방역활동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장기전이 예상되는 만큼, AI 확산 방지를 위해 농가 예찰 및 소독, 광역 방역 등 그동안의 방역 대책 활동을 다시 점검하고, 농가 피해 최소화 방안 등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