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온실가스 없는 화력발전기술 적용
국내 첫 온실가스 없는 화력발전기술 적용
  • 보령/박상진 기자
  • 승인 2013.05.26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화력, 온실가스 포집 플랜트 준공식 가져
▲ 보령화력본부는 8호기에서 온실가스 포집 플랜트 준공식을 가졌다.

한국중부발전㈜ 충남 보령화력본부(본부장 곽병술)는 지난 24일 8호기에서 온실가스 포집 플랜트 준공식을 가졌다.

이 설비는 10MW급 이산화탄소(CO2) 포집 플랜트로써 발전시 생기는 이산화탄소를 90% 이상 포집 할 수 있다.

이날 준공한 온실가스 포집 설비는 보령화력 8호기에 시범적으로 설치한 뒤, 그 기능을 보강해 100MW〜500 설비의 규모로 업그레이드될 계획이다.

보령화력본부에 설치된 이산화탄소 포집 설비는 국내 기술로 설계·건설됐으며, 발전소에 건설된 이산화탄소 포집설비로는 아시아 최대 규모이다.

CCS 기술은 세계 선진기업들이 기술선점을 위해 앞 다투어 투자하고 있는 분야이며, 우리나라도 10MW 포집설비의 준공으로 선진국과의 기술격차를 크게 줄이게 됐다.

최평락 한국중부발전 사장은 “화력발전소는 대규모 이산화탄소 배출로 기후변화에 무한한 책임을 가지고 있으므로, 앞으로 화력발전의 미래는 온실가스 감축기술이 좌우하게 될 것”이라며 “한국중부발전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온실가스 감축 기술 개발 및 상용화에 앞장서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