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소아·청소년에도 당뇨가?
소아·청소년에도 당뇨가?
  • 이대일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 승인 2013.04.10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치란 없지만 생활 속에서 특별한 관리 필요
적절한 상담 통해 자기에게 맞는 방법 익혀야


흔히들 당뇨라 하면 성인에게만 생기는 질병으로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최근 패스트푸드 섭취, 운동부족 등의 이유로 성장기 소아청소년에게 당뇨가 생기기도 한다.

소아당뇨병이란 질병은 없다.

일반적으로 현재 사용하는 소아당뇨병은 소아청소년기에 발생한 당뇨병을 말하는 것으로 원인에 따라 1형 당뇨병, 2형 당뇨병으로 구분한다.

1형 당뇨병은 면역시스템인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장의 베타세포를 공격하여 파괴한 결과 베타세포가 줄어들어 혈당을 유지할 수 있을 만큼의 인슐린을 만들지 못하여 발생하는 질환을 의미한다.

2형 당뇨병은 인슐린 분비가 줄어들고 인슐린에 반응하는 세포들이 인슐린에 대해 잘 반응하지 않아 생기는 질환이다.

소아청소년기에 나타난 당뇨병에도 성인에게서 관찰되는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다.

망막병증, 신장 병증, 신경병증과 같은 미세혈관 질환 합병증과 관상동맥, 말초동맥이나 뇌혈관과 관련된 대혈관질환 합병증이 올 수 있다.

당뇨에는 완치란 없지만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성장과 발달에 필요한 칼로리와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하고 적절한 운동을 하며 심리적으로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면서 주어진 약물을 잘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발달 과정에 있는 소아청소년은 연령, 주어진 상황, 성격 등에 따라 생활습관 및 환경에 대한 방어 기제가 다르기 때문에 환자마다 적절한 상담을 통해 자기에게 맞는 방법을 익혀야 한다.

패스트푸드의 경우 한 번에 섭취되는 칼로리가 다른 음식에 비해 높고, 지방과 나트륨이 과도하게 들어가 있는 경우가 많다.

소아청소년기 당뇨를 앓고 있는 아이들에게는 해롭지만 아이들이 좋아하는 패스트푸드를 안 먹을 수도 없다.

건강을 위해서는 패스트푸드 섭취를 줄이는 것이 좋지만, 만약 먹게 되더라도 올바르게 즐겨야 한다.

패스트푸드를 올바로 즐기기 위해서는 횟수와 칼로리를 조절해야 한다.

한 번에 많은 양을 섭취하기보다 일주일에 1번 정도 정해놓고 샐러드와 같은 야채와 함께 먹는 것이 좋다.

또 각 제품의 칼로리를 계산하고 하루 권장 칼로리를 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현재는 매장에 칼로리 정보가 있으므로 이를 참고하는 것이 좋다.

또 주메뉴와 더불어 먹는 탄산음료, 감자튀김 등도 주스나 물, 야채가 포함된 메뉴로 바꿔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소아의 경우 자신이 먹어야할 양을 정해서 정해진 만큼만 섭취하도록 해야 한다.

그리고 식사를 하고 나서도 일정정도의 운동을 해주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기본적인 비만의 원리가 남는 칼로리의 축적임을 생각하면 가벼운 운동은 소화를 도와줄 뿐만 아니라 칼로리를 소비할 수 있다.

운동은 심폐기관을 자극하는 활력적인 유산소 운동으로 즐거운 에어로빅댄스, 속보, 조깅, 수중운동, 자전거타기 등을 하며 5분 정도의 정리운동으로 근육의 유연성을 길러 주는 것이 좋다.

즉, 소아비만아들에게 있어서 운동을 실행할 때에는 활력적이고 계속적이며 리듬감 있는 운동을 규칙적으로 시행하는 것이 가장 좋다.

문의전화 및 상담 서울서부지부 2600-2000 / 홈페이지 : kss.kahp.or.kr 서울동부지부 3290-9800 / 홈페이지 : ksd.kahp.or.kr 서울강남지부 2140-6000 / 홈페이지 : ksn.kahp.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