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청와대 슬림화, 1실 7수석 체제로
청와대 슬림화, 1실 7수석 체제로
  • 신아일보
  • 승인 2008.01.16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수위 “인력 줄이고 국책 과제만 챙기도록”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16일 정부조직 개편안을 확정하고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이 표방해 온 ‘작지만 강한 청와대’의 첫 삽을 떴다.
이경숙 인수위원장은 이날 오후 삼청동 인수위에서 정부조직 개편안을 발표하면서 “청와대부터 앞장서야한다. 인력을 줄이고 국책 과제만 챙기도록 하겠다”며 “현행 3실8수석 체제를 1실7수석 체제로 정비했다”고 밝혔다.
비대한 조직의 군살을 ‘쏙’ 빼겠다는 이 당선인의 의지를 반영한 결과 대통령비서실과 대통령경호실은 ‘대통령실’로 통합된다. 1963년 중앙행정기관으로 창설됐던 대통령경호실은 대통령실 소속 ‘경호처’로 변경된다.
기존 비서실의 비서실장-정책실장-외교통일안보실장을 ‘대통령실장’으로 통합하는 등 대통령실 정원을 20% 감축하고 대통령실장 산하에 경제 외교안보 국정기획 정무 인재과학 수석 등 7개 수석을 두기로 했다.
경제정책수석과 경제보좌관은 경제수석으로, 안보정책실장과 안보수석은 외교안보수석으로 통합된다. 홍보수석은 폐지되고 대변인으로 전환하며, 시민사회수석, 혁신관리수석, 인사수석은 비서관으로 전환한다.
대신 미래전략.국정방향 설정과 국책과제 추진상황을 관리하는 ‘국정기획수석’, 당.정협의 및 대야(對野)관계 등을 맡는 ‘정무수석’과 ‘인재과학문화수석’을 신설했다.
인수위는 “대통령비서실이 비대해져서 책임 소재가 불명확하고 청와내가 ‘작은 내각’으로 전락해서 일상적인 국정까지 관여한다”며 “대통령 보좌기구의 정예화 및 권한 책임 명확화를 기조로 했다”고 개편 배경을 설명했다.
인수위는 기존의 12개 국정과제위원회도 대부분 폐지하고 일부는 유관부처로 이관하기로 했다. 행복도시건설위원회는 국토해양부, FTA 국내대책위원회는 기획재정부로 각각 이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