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내년 경제성장률 2.8% 예상"
"내년 경제성장률 2.8% 예상"
  • 전민준기자
  • 승인 2012.11.05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보다 비관적...금융硏"환율 1084원 전망"
한국금융연구원은 내년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올해(2.2%)보다 소폭 높은 2.8%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한국은행은 내년 경제성장률을 3.2%로 예측, 경제연구소들보다는 다소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이명활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5일 '2012년 금융동향과 2013년 경제전망' 세미나에서 "대외 불활실성 상존과 주요국 경제의 완만한 회복 등으로 수출 증가세가 소폭 확대되는데 그치고, 내수도 큰 폭으로 늘어나기 어렵다"며 이 같이 밝혔다.

우선 민간소비는 취업자 수 증가와 명목임금 상승, 물가 안정으로 실질 구매력이 높아지겠지만 경기 부진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과 가계부채 상환 부담, 주택경기 침체 등으로 2.1% 증가하는데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설비투자는 대외여건 불확실성이 투자심리 개선을 제약하고 있지만 내년 하반기부터는 수출 증가세가 확대되면서 올해(1.6%)보다 높은 5.2%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건설투자는 비주거용 건물 및 토목 건설이 확대되면서 3년 만에 2.1%를 기록하면서 플러스 전환을 기대했다.

수출은 세계경제의 완만한 회복세 등으로 소폭 상승하고, 내년 하반기 이후 유럽 재정위기 등 대외 불확실성이 완화될 경우 수출 신장세가 -2%에서 3.2%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소비자물가는 중동지역 정세 불안 및 공공요금 인상 압력 등의 공급측 상승요인이 있지만 경기 부진으로 수요측 압력이 낮아 올해의 2.3%에서 내년에는 2.6%로 소폭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고채(3년) 수익률은 경제성장률과 물가상승률이 다소 높아지겠지만 국고채에 대한 국내외의 지속적인 수요와 기준금리 추가 인하 가능성으로 올해(3.2%)와 비슷한 3.1%를 기록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국내외 경기부진 지속으로 수출입이 더딘 성장을 보이는 가운데 올해(328억 달러)와 비슷한 317억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상품수지는 하반기로 가면서 흑자규모가 커져 올해(278억 달러)보다 확대된 314억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서비스 소득 이전수지는 올해 흑자(50억 달러)로 반전했지만 내년에는 균형수준을 기록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대외 불확실성에도 풍부한 글로벌 유동성과 견실한 펀더멘털 등으로 완만한 하락세를 지속해 연 평균으로 올해(1128원)보다 소폭 하락한 1084원 내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