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업투자 하반기 3.5% 증가 전망
기업투자 하반기 3.5% 증가 전망
  • 신아일보
  • 승인 2007.07.30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기계·선박 등 호조-섬유·자동차 등은 저조
상의 ‘하반기 주요기업 투자특징·전망’ 조사 결과

올해 하반기 투자 부문에서 일반기계, 선박 등은 호조세를 보이지만 섬유, 자동차 등은 저조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가 최근 전국의 제조업체 500개사를 대상으로 한 ‘하반기 주요기업의 투자특징과 전망'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하반기에 일반기계, 선박 등은 투자가 지난해 동기보다 각각 25.5%, 13.6% 늘어날 것으로 나타난 반면 섬유와 자동차는 각각 3.1%, 2.1% 감소할 것으로 조사됐다고 30일 밝혔다.
부문별로는 연구 및 기술개발 투자가 상대적으로 많이 늘어날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 투자계획을 5점 만점(5점-매우 확대, 4점-다소 확대, 3점-작년과 비슷, 2점-다소 축소, 1점-매우 축소)으로 조사한 결과 전반적으로 작년과 비슷한 수준인 3점 이상으로 나왔다.
‘연구 및 기술개발 투자'가 3.22점으로 가장 높게 나왔고 ‘정보화 투자'(3.12점), ‘마케팅 및 홍보투자'(3.11점) 등이 뒤를 이었다.
◇전반적인 기업투자는 3.5% 증가 전망
대한상의는 하반기에 기업투자가 전체적으로 3.5.%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업들은 지난해 하반기와 비교한 올해 하반기 투자증가에 대해 평균 ‘103.5'(2006년 상반기 ‘100'기준)라고 응답했다. 이러한 투자증가율은 상반기 실적인 ‘103.3'보다 소폭 개선된 것이다.
하지만 기업간 투자양극화 현상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조사됐다. 상반기의 경우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투자증가율 격차가 4.8%(대기업 4.7%, 중소기업 -0.1%)였으나 하반기에는 그 격차가 5.7%(대기업 5.1%, 중소기업 -0.6%)로 더욱 벌어질 것으로 나타나 중소기업 투자확대를 위한 정책지원이 필요하다고 대한상의는 지적했다.
◇수도권, 해외 투자 활발
기업들은 하반기에 서울, 경기 등 수도권과 중국, 인도 등 해외위주로 투자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에서 ‘하반기에 투자할 지역이 어디인가'라는 질문에 응답기업의 28.5%가 ‘수도권(서울 및 경기)'이라고 응답했다. 다음으로는 ‘중국, 인도 등 해외'(21.4%), ‘경상도'(20.7%), ‘충청도'(14.7%) 등이 뒤를 이었다.
대한상의는 기업들이 지방에 대한 투자를 선호하지 않는 이유로 주로 도로, 인력 등 지방의 미흡한 투자인프라를 지적하고 있어 기업들의 지방투자를 유도하기 위해선 먼저 지방의 투자 인프라 개선 노력이 시급한 것으로 분석했다.
‘만약 지방에 대한 투자를 선호하지 않는 이유'라는 질문에 기업들은 ‘도로, 인력 등 투자인프라 미흡'(50.1%)을 가장 많이 꼽혔고, 다음으로 ‘세제혜택 등 투자인센티브 미약'(28.0%), ‘교육, 의료 등 생활환경 미미'(21.9%) 등이라고 응답했다.
◇내수경기 회복세 부진이 가장 큰 걸림돌
주요기업들은 ‘내수경기 회복세 부진’을 하반기 가장 큰 투자저해 요인으로 지적하고 있어 기업들의 투자활성화를 위해선 내수경기 회복속도를 높일 수 있는 정책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하반기 투자에 있어 가장 큰 걸림돌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응답기업의 46.3%가 ‘내수경기회복세 부진'으로 가장 많이 답했다.
다음으로 ‘환율, 유가 등 불안한 대외환경'(34.5%), ‘정책불확실성 및 각종규제'(9.1%), ‘고수익 투자처 감소'(6.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향후 투자활성화를 위한 최우선 정책과제로 ‘내수경기 활성화 정책시행'(47.2%), ‘조세 및 금융지원 강화'(19.2%), ‘규제완화 및 정책일관성 유지'(14.6%), ‘전반적인 투자인프라 개선'(14.2%) 등을 꼽았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최근 기업투자가 조금씩 회복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성장을 견인하기에는 역부족인 상황이다"라고 지적했다.
또, “기업투자를 본격적으로 살리기 위해선 저금리 기조유지 등 내수경기 활성화 정책을 지속하는 동시에 투자주체인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투자에 나설 수 있도록 국내 투자환경을 선진국 수준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영일기자
yyy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