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현대오일, 세무조사 업계 ‘긴장\'
현대오일, 세무조사 업계 ‘긴장\'
  • 신아일보
  • 승인 2007.07.1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름값 논쟁 관련 정부 세무조사 카드로 대응?
SK에너지·GS칼텍스·S-0il 등으로 확대 가능성도
국세청, 가짜 계산서 이용 탈세혐의 조사 방침

국세청이 현대오일뱅크에 대해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이번 세무조사는 비정기조사로 국세청은 가짜세금 계산서를 이용한 탈세혐의를 집중적으로 캘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현대오일뱅크 뿐만 아니라 SK에너지, GS칼텍스, S-0il 등으로 세무조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정유업계는 현대오일뱅크에 대한 세무조사의 배경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으며 조사가 업계 전체로 확산될까 긴장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지난 13일 국세청이 세무조사에 들어간 현대오일뱅크는 국내 시장점유율 4위의 정유업체로 1999년 현대그룹 계열에서 분리됐으며, 최대주주는 아랍에미리트(UAE)의 IPIC다. 2대주주는 현대중공업이다. 최근 IPIC가 보유지분 매각을 추진해 온 것으로 업계에 알려져 있다.
현대오일뱅크에 따르면 이날 오전 국세청 조사요원 60명이 충남 서산본사와 남대문 연세빌딩의 서울사무소에 사전예고 없이 들이 닥쳤으며 관련장부 일체를 압수해 갔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비정기조사를 한다며 국세청에서 60여명이 나왔지만 정확한 세무조사 이유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정유업계에서는 기름값 논쟁과 관련해 정부의 세금인하를 직간접적으로 요구한 것에 대해 정부가 세무조사라는 카드로 대응하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 조심스레 제기되고 있다.
특히 정유업계는 재경부가 최근 석유제품의 유통구조를 개선하고 제품가격의 투명화를 추진하겠다고 발언한 것에 주목하고 있다.
국세청이 현대오일뱅크의 재무,회계 뿐만 아니라 마케팅·영업부서의 장부까지 가져간 것은 정유업계의 불투명한 유통구조를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세청은 아울러 가짜세금계산서를 이용한 탈세혐의를 확인하는데 주력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대전지방국세청 조사국장은 “거래처와의 부실 거래 의혹"에 대한 혐의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는 정부가 정유회사의 유통구조나 가짜 세금계산서 등을 문제 삼을 경우 현대오일뱅크에 대한 세무조사는 이제 시작일 뿐이며 점차 업계 전반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즉 4위 업체인 현대오일뱅크를 먼저 조사한 뒤 혐의가 확인될 경우 다른 회사로 범위를 확대한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IPIC가 최근 현대오일뱅크 지분매각을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론스타에 이은 또하나의 ‘먹튀'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도 내놓고 있다.
양영일기자
yyy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