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대북 쌀 지원 한목소리 환영
여야,대북 쌀 지원 한목소리 환영
  • 유승지 기자
  • 승인 2010.09.08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우리 정부에 요청한 구호물자 지원에 대해 정부가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정치권도 한목소리로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정치권은 북한에 나포됐던 대승호도 무사히 귀환하면서 경색된 남북관계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판단에 대북 지원론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한나라당 안상수 대표는 8일  “북한이 구호물자를 비롯해 쌀, 시멘트, 중장비를 요청했는데 대북지원 기준은 철저히 인도적 차원에서 투명하게 진행돼야 한다” 며 “북한 쌀 지원 문제와 관련해 남한 빈곤층을 외면해서는 안되고 대북긴장 해소 차원에서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지만, 이 문제를 다른 사항과 연결시켜 풀어가는 자세는 적절치 못하다” 는 입장도 밝혔다.


안 대표는 “오로지 고통받는 북한 주민에 대한 동포애적 자세와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검토되고 시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야당도 정부가 대북지원에 적극 검토하겠다고 나서자 정부 뜻을 환영하는 분위기다.


민주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도 이날 “이명박 대통령이 (남북관계 태도) 변화의 조짐을 확실하게 보이고 있다” 고 긍정 평가했다.


이어 “여당마저도 대북 지원의 필요성과 청안함의 출구를 환영하고 있다, 대북 쌀 지원부터 속히 나서줄 것을 간곡히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신아일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