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한은 총재 "자본유출 징조 아직 없어"
이창용 한은 총재 "자본유출 징조 아직 없어"
  • 박정은 기자
  • 승인 2022.10.17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투자금 유출 보다 내국인 해외투자금 상환 클 것"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사진=연합뉴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사진=연합뉴스)

"우리나라는 아직 자본 유출 징조가 없습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G20 재무장관· 중앙은행 총재 회의 및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 회의 동행기자단과 간담회를 열고 "자본이 빠져나갈 곳은 (이미) 빠져나갔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재는 최근 몇 달 동안 채권시장과 주식시장이 조정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우리나라는 외국인 투자자가 투자금을 가지고 나가는 것보다 내국인 해외투자를 많이 하고 있어 해외 투자금이 들어올 수 있는 상황이기에 채무불이행(디폴트) 위험 상황이 아니다"며 "옛날 같은 위기가 아니라는 말은 빈말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한·미국의 금리 격차에 대한 기자 질문에 대해서 이 총재는 "얼마나 커지면 안 좋은가 하는 부분을 기계적으로 봐야 한다면 금통위원이 왜 필요하겠느냐"며 "때와 상황에 따라 다르고 이것을 판단하는 게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의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물가를 잡기 위해 통화를 긴축하면서 경기 둔화를 용인하고 재정부양책은 하지 말아야 한다는 공감대에 대해서 "당분간 그렇다"며 "재정정책이 통화정책의 효과를 상쇄하는 쪽으로 가면 안 된다"고 이 총재는 말했다. 

이어 이 총재는 "(취약계층을) 타깃 해서 가야 한다는 게 컨센서스"라고 덧붙였다.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경기침체 우려와 잠재성장률 하락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는 지나친 걱정이란 입장이다. 

그는 "재정정책이 통화정책과 같이 가는지 아닌지는 부채 감축 여부를 봐야 한다"며 "부채는 지금 줄이는 쪽으로 가는 것이 거시 정책적 컨센서스"라고 언급했다. 

이어 "현 정부가 추진 중인 빚을 줄이는 정책은 국제적으로 잘 받아들여지고 있고 한국의 신뢰도 측면에서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미 통화스와프에 대해서 이 총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글로벌 경제 상황을 보고 적절한 시점에 결정할 계획이며 연준과 적극적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 총재는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선을 다시 넘어가면 물가 역시 6%대로 올라설 수 있을 것으로 보고 "미국이 금리를 더 올린다면 물가도 더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물가 상승 가능성 등에 대해서 이 총재는 "확률은 예측하기 어렵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him56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