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발달장애인 실종 예방 위한 스마트기기 지원
서대문구, 발달장애인 실종 예방 위한 스마트기기 지원
  • 허인 기자
  • 승인 2022.09.2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PS 장치 부착된 신발 깔창으로 위치 확인…안심 구역 벗어나면 알림도

서울시 서대문구가 발달장애인 실종 예방을 위해 스마트 배회감지기와 통신비를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대상은 관내 거주하는 발달장애인 또는 관내 장애인 시설을 이용하는 서울시 거주 발달장애인이며 수혜 인원은 총 250명이다.

지원 품목은 GPS(위성위치확인시스템) 장치, 세이프 깔창, 손목 밴드며 기기 사용에 필요한 통신비도 2년 동안 무상 지원한다.

GPS 장치를 세이프 깔창에 부착해 발달장애인의 신발에 넣어 놓으면 이를 신고 이동할 때 보호자가 그 위치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미리 설정해 둔 안심 구역을 벗어나면 보호자에게 스마트폰 앱으로 경고 알림 메시지가 발송돼 위기 상황에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다.

깔창 형태여서 기기 분실이나 제거의 우려가 낮고 휴대하는 데 따른 부담도 적다. 이용자 특성과 상황에 맞게 깔창 대신 손목시계 형태로도 착용할 수 있다.

이 사업은 2022년 서대문구 주민참여예산과 서울시 시민참여예산의 지원으로 추진된다.

구는 사전 접수를 거쳐 이달 말 100여 명에 대한 기기 보급과 사용자 교육을 마쳤으며 준비된 수량이 소진될 때까지 상시 신청을 받는다.

한 발달장애인의 보호자는 “이 스마트 배회감지기가 실종 예방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성헌 구청장은 “이번 사업처럼 발달장애인과 가족 분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하는 일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기기 신청은 서대문장애인종합복지관이나 구청 사회복지과로 하면 된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