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이색 과일 선물세트 인기…물량 30% 확대
현대백화점, 이색 과일 선물세트 인기…물량 30% 확대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2.08.17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차림 간소화‧명절 고급 선물 트렌드 겨냥…"제수용 과일 매출 넘길 듯"
모델들이 이색 과일로 구성된 추석 선물세트를 알리고 있다.[사진=현대백화점]
직원들이 이색 과일로 구성된 추석 선물세트를 알리고 있다.[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이 애플망고‧샤인머스캣‧멜론 등 이색 과일을 담은 선물세트로 소비자 만족도를 높인다.

현대백화점은 올 추석 선물세트 판매기간(~9월9일) 전국 16개 점포에서 총 40종의 이색 과일 선물세트를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사과‧배 등 전통적 상차림 과일을 포함한 전체 과일세트(72종)의 절반이 넘는 비중이다. 지난해 추석과 비교하면 이색 과일 세트 종류가 8개 늘었다.

현대백화점은 제사 등 명절 상차림이 간소화되고 있는 데다 코로나19 여파로 귀향 대신 의미 있는 선물을 주고받는 문화가 정착하면서 고급스럽고 희소성 있는 과일이 명절 선물용으로 주목받고 있는 트렌드를 겨냥했다.

실제 연도별 추석 청과 선물세트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체에서 사과, 배 등 제수용 과일 매출 비중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60% 안팎으로 비슷했다. 반면 애플망고‧샤인머스캣 등의 매출은 매년 약 2배씩 늘며 지난해 40% 수준을 기록했다. 올해는 절반을 넘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서원 청과 바이어는 “샤인머스캣과 애플망고 등은 껍질이나 씨가 없어 먹기도 편하고 뒤처리가 간단해 고급 디저트 과일로 분류된다”며 “과거에는 명절 때 과일 선물로 사과, 배 등 제수용을 주로 구매했지만 코로나19를 기점으로 명절 트렌드가 바뀌면서 소모임이나 특별한 선물용으로 어울리는 이색 과일을 찾는 고객들이 눈에 띄게 늘어났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이 올해 준비한 이색 과일 세트 물량은 전년보다 30% 증가한 4만여개에 달한다. 대표적인 프리미엄 과일로 자리잡은 샤인머스캣이나 망고류뿐 아니라 무늬가 없는 무네트 계열 멜론 품종인 화이트드림 등 다양한 이색 과일이 포함돼 있다.

현대백화점은 이색 품종인 바이올렛킹 포도와 유호 포도가 포함된 세트를 업계에서 유일하게 선보인다. 윤기가 나는 와인 빛깔의 바이올렛킹 포도는 높은 당도와 진한 과즙이 특징이다. 유호 포도는 샤인머스캣과 닮았지만 과실 크기가 더 크고 깊은 풍미를 자랑한다.

또 여러 종류의 과일을 맛보고 싶은 소비자들을 위해 3종 이상 다품종으로 꾸린 선물세트 종류도 작년보다 5개 늘린 27종으로 구성했다.

특히 정해진 구성 상품 외에도 현대백화점 각 점포를 방문하면 본인이 원하는 과일을 골라 선물세트로 포장하는 것도 가능하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이색 과일 인기가 계속 높아지면서 지난해 설 당시 1000세트로 준비한 ‘샤인머스캣‧사과‧배‧애플망고 세트’의 경우 행사 기간이 끝나기도 전에 품절됐다. 지난해 추석(2000세트)과 올해 설(2500세트)에는 물량을 추가했는데도 조기 품절됐다”며 “집에서 편안하게 연휴를 보내거나 의미 있는 선물을 원하는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돼 다양한 이색 과일 세트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