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문화재단, 여름 날을 수놓는 들썩이는 선율 ‘들썩들썩 인 대전’ 버스킹
대전문화재단, 여름 날을 수놓는 들썩이는 선율 ‘들썩들썩 인 대전’ 버스킹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2.06.30 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2일 은행동 지하상가를 시작으로 대전 곳곳에 다양한 장르 공연 펼쳐
(재)대전문화재단(대표이사 심규익)은 오는 2일 은행동 지하상가를 시작으로 대전 아마추어 및 전문 예술인들의 버스킹 공연이 7월 30일까지 토요일 5개구 거점 공연장소에서 진행하고 있다. (사진=대전문화재단)
(재)대전문화재단(대표이사 심규익)은 오는 2일 은행동 지하상가를 시작으로 대전 아마추어 및 전문 예술인들의 버스킹 공연이 7월 30일까지 토요일 5개구 거점 공연장소에서 진행하고 있다. (사진=대전문화재단)

(재)대전문화재단은 내달 2일 은행동 지하상가를 시작으로 대전 아마추어 및 전문 예술인들의 버스킹 공연이 7월 30일까지 토요일 5개구 거점 공연장소에서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매주 토요일 열리는 이 행사는 지역 예술인들이 재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무대를 지원하고, 대전의 곳곳을 문화휴식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기획되어 운영하고 있다.

7월은 총 9곳에서 진행되며 △2일 중구 ‘은행동 지하상가’(14:00), 서구 ‘만년예술로’(19:00) △9일 중구 ‘스카이로드 중앙’(16:00),

(재)대전문화재단(대표이사 심규익)은 오는 2일 은행동 지하상가를 시작으로 대전 아마추어 및 전문 예술인들의 버스킹 공연이 7월 30일까지 토요일 5개구 거점 공연장소에서 진행하고 있다. (사진=대전문화재단)
(재)대전문화재단(대표이사 심규익)은 오는 2일 은행동 지하상가를 시작으로 대전 아마추어 및 전문 예술인들의 버스킹 공연이 7월 30일까지 토요일 5개구 거점 공연장소에서 진행하고 있다. (사진=대전문화재단)

유성 ‘엑스포 다리’(19:00) △16일 중구 ‘은행동 지하상가’(14:00), 유성 ‘숲체원’(16:00) △23일 대덕구 ‘동춘당공원’(19:00), 유성 ‘엑스포 다리’(19:00) △30일 유성 ‘엑스포 다리’(19:00)에서 운영된다.

오는 2일 오후 14시 지하상가에서는 마당극단 좋다, 양찬희 무용단, 파마씨, 라온패밀리밴드, 더봄밴드의 공연으로 진행되며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2022 들썩들썩인대전'은 5월부터 10월까지 매주 토요일 대전의 5개구 거점 안에서 78팀의 단체와 함께 운영될 예정이며, 공연의 자세한 사항은 대전문화재단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대전문화재단 시민문화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