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전직원 400만원 격려금…장재훈‧송호성 "결실 나눈다"
현대차‧기아, 전직원 400만원 격려금…장재훈‧송호성 "결실 나눈다"
  • 송창범 기자
  • 승인 2022.03.02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그룹 로고.
현대자동차그룹 로고.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모든 직원들에게 격려금 400만원을 동일하게 지급한다.

2일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장재훈 현대차 사장과 송호성 기아 사장이 각각 대표이사 명의로 전 직원들에게 격려금 지급 관련 이메일을 발송했다.

장재훈 사장은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어려운 국내외 상황 속에서 우리 제품의 상품성과 안전, 뛰어난 품질을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수많은 성취가 있었다”며 “고객가치와 혁신을 위해 헌신한 직원 여러분의 부단한 노력이 없었다면 얻지 못했을 것이다. 그 결실을 나누고자 한다”고 말했다.

송호성 사장은 “우리가 이룬 수많은 성취는 사명, 로고 변경과 동시에 브랜드 미션과 비전을 새롭게 수립한 이후 여러분들의 부단한 노력이 모여 이뤄낸 결과”라며 “품질과 안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한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리는 마음을 담아 그 결실을 나누는 격려금을 지급한다”고 전했다.

현대차와 기아는 최근 품질, 안전, 상품성 등 모든 방면에서 전 세계적으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제이디파워(J.D.Power)가 최근 발표한 2022년 내구품질조사(VDS)에서 글로벌 15개 자동차그룹 중 1위에 올랐다. 기아는 일반브랜드로 사상 처음 전체 브랜드 1위를 차지했고, 제네시스는 고급브랜드 1위를 기록했다. 현대차도 지난해보다 네 계단 상승한 전체 브랜드 3위에 위치했다.

현대차그룹은 또 지난주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 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가 발표한 충돌평가에서 11개 차종이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SP+, Top Safety Pick+)’, 10개 차종이 ‘톱 세이프티 픽(TSP, Top Safety Pick)’에 선정되는 등 글로벌 자동차 그룹 중 가장 많은 21개 차종이 가장 안전한 차에 선정됐다.

이에 더해 현대차와 기아는 올해 초 U.S.뉴스&월드리포트가 발표한 ‘최고 고객가치상’ 11개 부문 가운데 6개 부문을 휩쓸었다. 기아 EV6는 한국 자동차 사상 처음으로 ‘유럽 올해의 차’를 수상했다. 현대차 아이오닉 5는 자동차 본고장인 독일에서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모두에게 같은 금액의 격려금을 지급키로 한 것은 직원들 모두가 각자 맡은 업무에서 최고 품질 확보와 고객 헌신을 위해 노력했기 때문”이라며 “직위나 직책과 관계없이 동일하다는 판단 아래 결정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kja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