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국내 최초 동남아시아문학 전집 ‘동남아시아문학총서’
[신간] 국내 최초 동남아시아문학 전집 ‘동남아시아문학총서’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2.01.1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세예스24문화재단)
(사진=한세예스24문화재단)

동남아시아 근현대문학만을 묶은 국내 최초 동남아시아문학 전집 ‘동남아시아문학총서’ 시리즈 3종이 동시 출간됐다.

17일 한세예스24문화재단에 따르면 동남아시아문학총서는 동남아시아 각국에서 호평받은 근현대문학 작품을 우리말로 번역해 출간한 도서로 지난 2020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동남아시아 근현대문학 출판 사업을 시작한 이후 첫 출간작이다.

이번에 출간된 3종은 베트남 소설 '영주'(2015), 인도네시아 소설 '판데르베익호의 침몰'(1939), 태국 소설 '인생이라는 이름의 연극'(1929)으로 각 나라의 고유한 문화와 역사를 진정성 있게 담아 냈다. 또 아시아인이라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보편적 정서가 더해졌다. 

베트남 국민 작가 도빅투이(Đỗ Bích Thúy)의 '영주'는 드엉트엉 지방의 영주(領主) ‘숭쭈어다’에 대한 전설을 바탕으로 한 소설로, 베트남 산악지대 소수민족인 몬족의 문화와 관습, 역사를 섬세하게 그려냈다.

추천사를 쓴 백민석 작가는 “이 책은 독자를 근대 이전 세계로 데려간다”며 “역사적으로나 문학적으로나 이미 사라진 줄 알았던 세계로 훌쩍 배낭여행을 떠난 듯한 느낌이 든다”고 칭찬했다.

'판데르베익호의 침몰'은 인도네시아 국가 영웅 반열에 오른 작가 함카(Hamka)의 대표작으로, 젊은 연인의 삶을 통해 미낭카바우 지역의 부조리한 전통과 관례를 고발하고 민족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한유주 작가는 추천사에서 “부조리하지만 오랜 시간 이어져 온 관습을 바꾸려 분투하는 인물들에 공감이 되고, 그 시절 인도네시아의 고유한 풍습과 풍경을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인생이라는 이름의 연극'은 현대적 서양 문화를 경험한 왕족 작가 아깟담끙 라피팟(Akaddamgeng Rapipat)이 집필한 태국 현대 소설의 시초가 되는 작품으로, 당시 태국 지식인 청년이 희망하던 변화된 고국의 모습이 반영되어 있다.

김태용 숭실대 문예창작전공 교수는 “저자는 서구 상류층과 하층민의 삶, 세속적인 풍경을 정밀하고 과감하게 그리면서 소설의 무대를 다큐멘터리처럼 만들어낸다”며 “태국 문학과 문화의 영역을 확장해 준 작품이다”라고 추천했다.

조영수 한세예스24문화재단 이사장은 "국가 간의 경제적 협력 관계를 넘어 문화적 교류를 공고히 구축하기 위해 동남아시아 근현대문학 출판 사업을 추진해 2년 만에 시리즈 도서 3종을 동시 출간하게 됐다"며 "이번 시리즈를 통해 한국과 동남아시아 국가들 간 정서적 교감이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