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24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 종전선언 관련 입장 주목
한미, 24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 종전선언 관련 입장 주목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1.10.24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미국 북핵 수석대표가 24일 만나 한반도 대화 프로세스 재가동 방안을 논의한다.

외교부에 따르면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성 김 미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가 이날 오전 서울에서 만나 북미 대화 관련 방안을 논의한다.

양측은 18일(현지시간) 워싱턴DC 협의에서 종전선언 관련 문제를 다룬 바 있다. 미측의 종전선언 관련 내부 검토 결과 등을 토대로 이날 서울에서도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미국은 그간 종전선언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김 대표는 워싱턴DC 협의에서 “노 본부장과 종전선언 제안을 논의했다. 서울을 방문할 때 이 문제와 다른 상호 관심사에 관한 논의를 계속하길 고대한다”고 했다.

성 김 대표가 이날 종전선언에 대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미국이 보다 진전된 입장을 보인다면 한미 간 종전선언 조율에 속도를 낼 것이라는 관측을 나놓고 있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