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가 판 짠다'… 2030 구애 줄짓는 국민의힘 대선판
'MZ가 판 짠다'… 2030 구애 줄짓는 국민의힘 대선판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1.10.19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지지 업은 홍준표… 주자들 '무당층' 최종 선택 주목
'MZ 표심 얻어야 본선행'… 당락 가를 '스윙 보터'로 자리
국민의힘 원희룡(왼쪽 사진부터),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대선 예비후보.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원희룡(왼쪽 사진부터),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대선 예비후보.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선출하는 당내 경선이 막바지를 향해 가면서 당 대선주자들이 MZ세대(2030대)를 향한 열띤 구애를 펼치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건 홍준표 후보다. 최근 여론조사 동향을 살펴보면 홍 후보는 이들 지지에 힘입어 윤석열 후보를 상대로 역전승을 거두고 있다. 

19일 발표된 여론조사공정㈜(데일리안 의뢰, 15~16일 전국 성인 남녀 1001명,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p,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묻는 문항에서 홍 후보는 38.6%, 윤 후보는 37.5% 지지율을 얻었다.

두 사람 지지도는 세대에서 가장 극명하게 갈렸다. 대체로 홍 후보는 연령대가 낮을수록, 윤 후보는 연령대가 높을수록 높은 지지를 받았다. 

홍 후보는 만18세~만20대 응답자 가운데 56.3%로부터 지지받았다. 같은 연령대에서 윤 후보는 25.4% 지지율을 얻는 데 그쳐 두 사람 사이 격차는 30.9%p로 오차 범위를 훌쩍 뛰어넘었다. 윤 후보는 만60세 이상 연령층에서 46.2% 지지를 확보해 홍 후보(29.8%)보다 우위를 점했지만, 16.4%p 격차를 벌리는 데 그쳤다.

정치권에서는 홍 후보가 특유의 시원한 사이다 발언으로 MZ 지지를 견인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코로나19 국가 재난 상황에서는 강한 리더십을 지닌 지도자가 주목받는 경향이 있는데 홍 후보의 간결하고 명료한 메시지 전달 방식이 여기에 부합했다는 풀이다.

홍 후보가 MZ를 등에 업고 '막판 뒤집기'에 나서자 다른 경쟁 주자들도 MZ에게 자신을 적극 어필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은 MZ 유권자가 현재 무당층에 쏠려 있는 상황에 주목한다. 무당층은 선거가 임박할수록 특정 후보를 향한 지지를 굳힐 가능성이 커 선거 당락을 가르는 영향력을 지닌 집단으로 분류돼 왔다. 즉,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사이에서 'MZ 마음을 잡는 사람이 본선행 티켓을 얻을 수 있다'는 명제가 자리 잡게 된 것이다. 

특히 당내 경쟁 주자 유승민 후보는 '사이다 발언'에 적극 반기를 들며 대선주자에게 필요한 덕목은 능력과 품격이라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2030 여러분, 이번 대선은 여러분과 대한민국의 운명을 결정하는 정말 중요한 선거"라면서 "막말과 쌍욕, 고함이 시원한가. 의미 없는 농담이 재밌나. 그런데 그것만으로 대통령을 뽑아도 되겠느냐. 정말 후회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능력과 품격을 갖춘, 아무런 전과도 없고 친인척 비리 의혹도 없는 유승민을 봐 달라"고 2030세대에게 거듭 지지를 요청했다.

윤 후보는 '신선함'으로 돌파구를 찾겠단 전략이다. 최근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임명된 주호영 전 의원은 19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윤 후보는) 기성 정치인들이 2030 청년들의 문제를 오랜기간 동안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에 국민의 지지가 본인에게 있다는 것이 아니냐, 이렇게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윤석열 캠프 구성원들이 MZ를 기성세대의 시각으로 바라보며 '시대유감'이 발생한다는 비판도 있다.

주 위원장은 전날 2030을 향해 "정치인들의 그 이전의 여러 가지 일들은 잘 기억을 하지 못하고 지금 가까이 뉴스를 접하고 보는 이런 것 가지고 판단하는 경향이 있다"는 발언해 논란을 샀다. 캠프 합류 하루 만이다.

이에 원희룡 캠프 박기녕 대변인은 같은 날 "젊은 세대를 인식하는 수준이 그래서야 2030세대 지지를 이끌어낼 수 있겠는가"라며 "윤 후보는 캠프 이름을 실언캠프로 바꾸고 싶지 않으면 주 위원장에게 즉각 사과를 이끌어내고, 참모들의 입단속을 단단히 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질타하기도 했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