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부정에도 朴 '사면론' 확산… 기득권·신세력 모두 촉각
靑 부정에도 朴 '사면론' 확산… 기득권·신세력 모두 촉각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07.27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형 "결단하라" vs 윤석열 "잘 행사하라" 미묘한 차이
文 선택지는 전두환식 '갈등유발' 및 김영삼식 '국민통합'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병 치료차 입원하기 위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병 치료차 입원하기 위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의 부정에도 정치권에선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이 확산하고 있다. 기득권과 신세력 모두 촉각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차기 대통령 선거판에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27일 국민의힘 소속 대권주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사면론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의 공감대가 필요하다'고 했는데, 국민이 전체 국민인지 현 정부를 지지하는 국민만 말하는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젠 정치적 유·불리 계산을 더나 통합을 위해 결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국민의힘 입당을 기정사실화 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전날 "대통령이 고귀한 권한을 좋은 뜻에서 국민통합을 위해 잘 행사할 것"이라고 원론적 답변을 내놨다. 박 전 대통령 사면이 야권 분열 용도로 쓰일 수 있단 주장엔 "헌법 고유의 권한이 그런 식으로 악용되선 안 된다"고 일축했다.

야권 유력 대선주자 두 명의 입장차는 박 전 대통령 석방이 불가피하게 역할을 하게 될 공산이 크기 때문이다. 현재 국민의힘 안에서 세력을 만들고 있는 최 전 원장은 보수층을 중점 공략하고 있단 점에서 박 전 대통령 석방에 찬성하는 게 유리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반대로 박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를 주도한 윤 전 총장에겐 박 전 대통령의 석방이 달갑지 않을 수밖에 없다. 친박계를 중심으로 윤 전 총장 반대 세력이 대치 전선을 확대할 가능성이 높다.

이같은 실정을 감안하면 윤 전 총장의 국민이힘 입당 시기도 아직 미지수다. 일각에선 8·15 광복절 입당설을 내세우고 있지만, 가능성은 매우 적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역시 "(박 전 대통령) 사면에 묻힐 것이 뻔한 입당 홍보를 (윤 전 총장이) 내놓을리 없다"고 말했다.

당 안팎에선 윤 전 총장의 입당 시기는 박 전 대통령의 사면 여부가 가를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나아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입김이 작용할 것인지도 관건이다. 윤 전 총장 역시 "어차피 선거는 8개월 이상 남았다"며 "긴 달리기니 선 밖에서 뛸지, 뛰다 들어올지, 몇 번 선을 고수할지 등은 방향을 잡아 오래 기다리지 않게 결론내 알려드리겠다"고 애둘렀다.

전직 대통령 사면 여부를 두고 여권에선 줄곧 반대 의사가 나오지만, 청와대는 계속해서 부심할 것으로 보인다. 일단 박 전 대통령 사면은 한 치 앞도 모르게 된 대선판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사면·복권해 고 김영삼 전 대통령 진영과의 갈등을 유발했다. 국민 갈등은 결과적으로 노태우 전 대통령을 당선으로 이끌었다.

다만 사면이 대선 개입으로 읽힐 수도 있는 점에서 이를 대선 이후로 미룰 수도 있다는 해석도 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은 반대로 김대중 전 대통령 당선 직후 국민 통합을 목적으로 전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을 사면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