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2021년도 개별공시지가' 열람 및 의견 청취
대전시, '2021년도 개별공시지가' 열람 및 의견 청취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1.04.07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26일까지
대전시청사 전경(사진=정태경 기자)
대전시청사 전경(사진=정태경 기자)

대전시는 2021년 1월 1일 기준으로 산정된 23만1884필지의 개별공시지가에 대해 오는 26일까지 토지소유자 및 이해관계인의 열람 및 의견을 듣는다고 7일 밝혔다.

개별공시지가는 토지소재지 구청장이 조사해 결정·공시하는 개별토지에 대한 ㎡당 가격으로 국세·지방세 등 각종 세금의 부과, 건강보험료 산정, 개발부담금 등 부담금의 부과기준으로 활용된다.

개별공시지가에 대한 열람은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와 일사편리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토지소재지 구청 및 주민센터에 직접 방문해도 열람이 가능하다.

열람 가격에 의견 제출을 희망하는 경우 ‘개별공시지가 의견서’를 작성하여 구청 또는 주민센터에 방문 제출하거나, 일사편리 부동산통합민원에 접속해 온라인으로 신청(일사편리-민원안내 및 신청-가격민원-개별공시지가 의견제출)할 수 있다.

의견 제출된 개별공시지가는 감정평가사의 검증과 부동산평가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5월 10일까지 처리결과를 개별통지한다.

대전시는 5월 31일자로 개별공시지가를 결정·공시한 후 5월 31일부터 6월 30일까지 이의신청을 받아 이의신청가격에 대한 검증과 부동산평가위원회심의를 거쳐 그 결과를 7월 28일까지 이의 신청인에게 개별통지 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