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공세 대상 확대… "신현수, 투명인간 취급 받고 복귀한 까닭은"
野, 공세 대상 확대… "신현수, 투명인간 취급 받고 복귀한 까닭은"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02.22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신현수 다시 거두려면 박범계 해임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신현수 민정수석이 문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신현수 민정수석이 문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22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취를 일임하자 국민의힘이 "투명인간 취급을 받았으면서도 다시 복귀를 결심한 까닭이 궁금하다"고 의구심을 표하고 있다. 당초 공세 범위를 문재인 대통령과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서 신 수석으로까지 확대할 공산이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신 수석이 소신을 접은 것은 과하지욕(袴下之辱, 다리 사이로 기어가는 치욕)인가 아니면 주도권을 약속받은 건가"라며 "놀라운 반전"이라며 비꼬았다.

배 대변인은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민정수석을 다시 거두려면 당연히 법무부 장관을 해임해야 한다"며 "법무부 장관의 '대통령 패싱(배제)' 의혹까지 불거진 상황이어서 박 장관을 해임해야 영(令)이 서지 않겠느냐"고 몰아붙였다.

이어 "둘이 병존하는 어정쩡한 상황이 계속되는 한 청와대는 본격적인 레임덕(임기 말 지도력 부재 현상) 상황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아울러 대통령은 이 소동을 계기로 정권 말 공직기강 강화방안에 대해서도 밝히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 "곧 검찰 중간급 간부 인사가 단행되는데, 결과를 보면 신 수석은 박 장관이 언급한 '우리 편'이 된 것인지 아닌지 금방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바라건대 신 수석의 이번 결정이 (윤석열) 검찰총장이나 (최재형) 감사원장처럼 나라의 중심을 제대로 잡기 위한 귀환이길 바랄 뿐"이라고 부각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