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중 각오' 이재용 , 임직원에 "새로운 삼성 만들겠다"
'옥중 각오' 이재용 , 임직원에 "새로운 삼성 만들겠다"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1.01.26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사내 인트라넷서 공유, "제 상황 관계없이 삼성 갈길 가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8일 재판부 실형 선고를 받고 나오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8일 재판부 실형 선고를 받고 나오는 모습.(사진=연합뉴스)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아 구속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임직원들에게 사죄와 함께 각오의 메시지를 전했다.

2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삼성전자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저의 부족함 때문에 다시 걱정을 끼쳐드리게 됐다”며 “무척 송구하다. 너무 큰 짐을 안겨드린 것 같아 정말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현재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이 글은 김기남·김현석·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 명의로 게재됐다.

이 부회장은 “지난 수년 간 삼성은 안팎으로 많은 어려운 사정들이 있었다”며 “하지만 여러분께서는 묵묵히 일하며 삼성을 굳건히 지켜주셨다.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그래 주셨듯이 앞으로도 흔들림 없이 한마음이 돼 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제가 처한 상황과 관계없이 삼성은 가야 할 길을 계속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이미 국민들께 드린 약속들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며 “투자와 고용 창출이라는 기업의 본분에도 충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나아가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삼성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저는 더욱 자숙하면서 겸허하게 스스로를 성찰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부회장은 “지금 시간이 결코 헛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여러분과 함께 꼭 새로운 삼성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