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사회공헌재단, 적십자사 '최고명예대장' 수상
신협사회공헌재단, 적십자사 '최고명예대장' 수상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1.01.16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두손모아봉사단' 중심 사회공헌활동 호평
(왼쪽부터)남관우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 팀장과 최현복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 사무처장, 김성주 신협중앙회 행복나눔부문장, 이경범 신협사회공헌재단 사무국장, 박찬길 신협사회공헌재단 팀장이 15일 진행된 대한적십자사 회원유공장 수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협재단)
(왼쪽부터)남관우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 팀장과 최현복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 사무처장, 김성주 신협중앙회 행복나눔부문장, 이경범 신협사회공헌재단 사무국장, 박찬길 신협사회공헌재단 팀장이 지난 15일 열린 대한적십자사 회원유공장 수여식에 참여했다. (사진=신협재단)

신협사회공헌재단(이하 신협재단)이 지난 15일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로부터 '최고명예대장'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회원유공장 수여식에서는 김성주 신협행복나눔부문장과 최현복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 사무처장, 신협사회공헌재단, 대한적십자사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대한적십자사 회원유공장은 구호사업 및 사회봉사를 위한 재원 조성과 헌혈 운동 등 적십자 사업을 적극적으로 실천한 개인 및 단체에 부여하는 상이다. 누적 기부금 5억원 이상인 회원에게는 '최고명예대장'이 수여된다. 

이날 신협재단은 임직원으로 구성된 '두손모아봉사단'을 중심으로 진행한 사회공헌 및 기부 활동을 인정받아 최고명예대장을 받았다. 

신협두손모아봉사단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이웃에게 꾸준히 온정의 손길을 전해왔다. 제주두손모아봉사단은 지난 2015년부터 4대 취약계층(다문화가정, 홀몸어르신, 소년소녀가장, 장애인가정) 반찬지원 사업을 하고 있다. 경남울산두손모아봉사단은 지난 2016년부터 3년간 대한적십자사에서 운영하는 합천원폭피해자복지회관에 기부금과 시설 개보수, 벽화 제작 등을 지원했다. 

신협재단은 이같은 사회공헌활동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지난 2014년 회원유공장 '은장'을 받았고, 지난 2017년에는 '금장'을 받았다. 또, 작년에는 코로나19 피해가 극심했던 대구지역에 마스크 5만장과 손세정제 25만장 등 5억원 상당의 방역 물품을 기부했다. 

김윤식 신협사회공헌재단 이사장은 "신협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조직한 신협사회공헌재단은 대한적십자사를 비롯한 다양한 사회복지단체와 협업하며 소외된 이웃을 돌보고 지역 사회와 유대를 강화하며 의미있는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일회성, 선심성 사업이 아닌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봉사와 나눔 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어두운 곳을 지속적으로 밝혀나가겠다"고 말했다.

swift20@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