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인공지능돌보미 서비스' 대상 450명으로 확대
서대문구, '인공지능돌보미 서비스' 대상 450명으로 확대
  • 허인 기자
  • 승인 2021.01.17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대문구)
(사진=서대문구)

서울 서대문구가 다음 달부터 ‘인공지능돌보미 서비스’ 대상을 기존 200명에서 450명으로 확대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인공지능(AI) 스피커를 활용한 것으로 취약계층 1인 가구의 정서적 안정감을 높이고, 위급상황 시 긴급 구조 요청 기능을 수행해 고독사를 예방한다. 

구는 올해 구비 2억7500만원을 투입해 이 사업을 추진한다.

AI 스피커는 뉴스와 날씨, 음악을 들려주고 거주자와 대화도 나눈다. 또 일정 시간 대화가 끊기는 등 이상 징후가 감지되면 구청 복지정책과의 ‘케어매니저’가 전화 안부 확인과 긴급 방문에 나선다.

특히 위급 상황에서 간단히 음성만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어 취약계층을 보호하며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 데 도움을 준다.

구는 이달 22일까지 취약계층 1인 가구의 노인과 중장년,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인공지능돌보미 이용자를 모집한다.

또 이 내용을 각 동주민센터와 복지관을 통해 1인 가구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저소득 기초연금 수급자 등에게 안내했다.

희망 주민은 주소지 동주민센터로 방문 신청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서대문행복1004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스마트한 복지 생태계 기반 강화를 위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취약계층 돌봄이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