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간편해진 광역알뜰교통카드…'모바일 제로페이형' 출시
더 간편해진 광역알뜰교통카드…'모바일 제로페이형' 출시
  • 임은빈 기자
  • 승인 2020.11.29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물 카드 없이 스마트폰으로 발급·충전·이용 가능
세종시 국토부 청사. (사진=신아일보DB)
세종시 국토부 청사. (사진=신아일보DB)

걷거나 자전거를 탄 거리만큼 마일리지를 적립해 대중교통비를 최대 30% 할인받을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를 앞으로 스마트폰 앱에서 발급 받을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대중교통 활성화와 교통비 절감을 위해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광역알뜰교통카드(이하 알뜰카드)의 발급방식을 다양화하고 이용 편의성을 개선한다고 29일 밝혔다. 

우선 스마트폰만으로 카드발급 및 이용이 가능한 '모바일형 제로페이 알뜰카드'를 지난 25일 새롭게 출시했다. 기존에 알뜰카드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실물카드를 발급받아야 했으나 신규 제로페이 알뜰카드는 카드발급뿐만 아니라 요금 충전, 대중교통 이용이 스마트폰만으로도 가능함에 따라 이용자들이 더욱 간편하게 알뜰카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또 제로페이 알뜰카드의 경우 선불형 교통카드 방식을 채택함에 따라 기존에 신용 여건상 후불 신용‧체크카드 이용이 어려웠던 국민들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상품은 국토부와 서울시가 협업해 출시했으며 이를 이용하고자 하는 시민은 '티머니페이' 앱에서 제로페이 알뜰카드를 발급받고, 알뜰카드 앱에 카드번호를 입력해 사용할 수 있다.  

제로페이 알뜰카드는 현재 티머니사가 교통카드 인프라를 운영하는 지역인 수도권 및 대전‧세종권에서 이용 시에만 알뜰카드 마일리지 적립이 가능하며 앞으로 다른 지역으로도 확대될 예정이다. 또 기존에는 누리집에서만 가입이 가능했던 실물카드 발급이 은행창구(신한·우리·하나은행) 및 전화(신한·우리·하나카드)를 통해서도 가능해진다.

지종철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광역교통정책국장은 "이용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알뜰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나갈 계획"이라며 "필수 지출비인 대중교통비에 부담을 느끼는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unbin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