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수석부회장, 현대차그룹 회장 승진 예정
정의선 수석부회장, 현대차그룹 회장 승진 예정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10.14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이르면 14일 임시 이사회 열고 회장 선임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이르면 14일 회장직에 오를 예정이다. 정 수석부회장의 회장직 승진은 그룹 수석부회장에 오른 지 2년1개월만이다. 이를 통해 현대차그룹은 3세 경영 체제를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재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르면 오늘 임시 이사회를 열고, 정 수석부회장을 회장으로 승진 선임할 예정이다.

정 수석부회장이 회장직에 오르면 아버지인 정몽구 회장은 지난 2000년 현대차그룹 회장에 오른 지 20년 만에 명예회장으로 물러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정 수석부회장은 책임 경영을 강화하며, 코로나19 위기 돌파와 미래 모빌리티 사업 추진에 한층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1970년생인 정 수석부회장은 휘문고등학교, 고려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샌프란시스코 경영대학원에서 공부했다. 지난 1999년 현대차 구매실장·영업지원사업부장을 거쳐 현대·기아차 기획총괄본부 부본부장(부사장), 기아차 사장, 현대차그룹 기획총괄본부 사장, 현대모비스 사장 등을 역임했다.

이후 그는 지난 2018년 9월14일 현대차 부회장에서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올해 3월 현대차 이사회 의장에 오르며, 사실상 그룹 경영 전면에 나섰다.

한편 정몽구 회장은 지난 7월 대장게실염으로 입원한 뒤 여전히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병세는 다소 회복된 것으로 알려졌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