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조문정국'둘러싸고 대립각
여야‘조문정국'둘러싸고 대립각
  • 장덕중기자
  • 승인 2009.06.09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보복” VS “근거 없는 주장”
안상수 “검찰 잘못 있으면 국회에 들어와서 바꾸자”
이강래 “불행한 역사 없애기 위해 국조·특검 필수”

"검찰이 잘못한 것이 있으면 국회에 들어와서 바꾸면 되지 않냐""불행해지는 역사를 없애기 위해 국정조사와 특검은 필수적" 여야 원내대표가 9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이후 이어진 조문정국을 둘러싸고 첨예하게 대립했다.

민주당 이강래 원내대표와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고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수사에 대해 각각 “정치보복"과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날이 선 공방을 벌였다.

이강래 원내대표는 "이른바 '박연차 게이트' 수사는 지난해 7월 한상률 전 국세청장이 태광실업에 대한 세무조사에 들어가면서부터 시작된 것"이라며 "민주당은 고 노 전 대통령 서거를 정치보복에 의한 것으로 규명했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태광실업이 경남 김해시에 있어 소속 기관이 부산임에도 서울에서 세무조사를 하고 한 전 국세청장이 이명박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한 후 보고된 자료가 검찰에 넘어가면서 본격적인 조사가 진행됐다"며 "수사 종착역을 고 노 전 대통령으로 정하고 포괄적 뇌물죄로 단정해 거기에 맞추기 위한 위한 '짜맞추기 수사'를 했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짜맞추기 수사', '중계방송 수사', '먼지떨이 수사' 등의 말들이 이번 수사가 정치보복임을 드러내는 말"이라며 "이 대통령의 명백한 사죄와 책임자 처벌을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안상수 원내대표는 "'짜맞추기 수사'라면 검찰이 그렇게 지지부진하게 수사할 리 없고 전광석화처럼 했을 것"이라며 "이 원내대표의 근거 없는 말은 무리가 있다"고 반박했다.

안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은 고 노 전 대통령 때부터 내사를 해오던 사건"이라며 "특히 한 전 국세청장이 이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해서 검찰에 넘겼다는 말은 근거 없는 말"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 원내대표는 "(우리 주장은) 전부 일간지에 보도된 내용이며 창작한 것도 아니다"며 "안 원내대표가 검찰 출신이라 검찰 프렌들리 하다"고 꼬집었다.

이 원내대표의 비난에 안 원내대표는 다시 "공당이 일간지 보도를 근거로 들 수 있느냐"며 "유언비어를 유포하는 것은 안 된다"고 비판했다.

안 원내대표는 이어 "검찰이 잘못한 것이 있으면 국회에 들어와서 바꾸면 되지 않냐"며 "특검 도입 등에 대해서는 견해가 다를 수 있으므로 국회에서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원내대표는 "진상조사와 전직 대통령이 불행해지는 역사를 없애기 위해 국정조사와 특검은 필수적이다.

야당이 납득하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한나라당의) 답변이 전제돼야 국회에 들어갈 것"이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