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손흥민, 교체 이유는 햄스트링 부상…다음 경기 일정은?
토트넘 손흥민, 교체 이유는 햄스트링 부상…다음 경기 일정은?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0.09.2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의 조제 모리뉴 감독과 인사하는 손흥민. (EPA/연합뉴스)
토트넘의 조제 모리뉴 감독과 인사하는 손흥민. (EPA/연합뉴스)

토트넘 소속 축구선수 손흥민이 햄스트링 부상으로 장기 결장 가능성이 나왔다.

손흥민 최근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0-2021 EPL 2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해트트릭을 포함한 4골을 터트리면서 뛰어난 경기력을 보여줬지만, 9월에만 4경기 연속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체력적인 한계에 부딪힌 것으로 파악된다.

손흥민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해, 전반전이 끝난 뒤 스티븐 베르흐바인 선수와 교체 됐다.

손흥민은 전반 중반 두 차례 골대를 강타하는 위협적인 슈팅을 보여주는 등 활약을 펼치며 좋은 기량을 선보였다. 하지만 조제 모리뉴 감독은 전반전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을 교체했다.

당초 손흥민의 교체는 30일 치러지는 첼시와 2020-2021 카라바오컵(리그컵) 16강전에 대비한 체력 안배로 이해됐지만, 교체 이유는 햄스트링 부상으로 밝혀졌다.

모리뉴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손흥민은 햄스트링 부상”이라며 “잠시 팀을 떠나 있어야 한다”고 발표했다.

햄스트링 부상은 통상적으로 회복에 최소 3~4주의 시간 소요돼 손흥민은 10월 내내 그라운드를 떠날 가능성도 크다.

당장 30일 첼시와 카라바오컵 16강전, 10월 2일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 10월 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EPL 4라운드에 손흥민은 결장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토트넘은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 동점 골을 내주며 1-1로 비겼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