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매출 1000대 기업 중 부산기업 34곳 뿐
전국매출 1000대 기업 중 부산기업 34곳 뿐
  • 김삼태 기자
  • 승인 2020.09.17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지역 34개사 매출액, 전국대비 1.4% 수준

부산을 대표하는 지역 기업의 전국적 위상이 날로 위축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상공회의소는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과 나이스 신용평가사 등의 기업정보를 토대로 한 '2019년도 매출액 전국 1000대 기업 중 부산기업 현황' 분석 결과를 내놓았다.

분석 결과 부산지역 매출 1위 기업은 르노삼성자동차(주)로 4조6777억원을 기록했다. 유일하고 전국 100대(94위)에 포함됐다.

다음은 ㈜부산은행으로 지난해 2조7445억원의 매출을 올려 전국 155위 기업으로 기록됐다. 3위는 ㈜한진중공업으로 1조6095억원, 4위는 서원유통으로 1조5488억원의 매출실적을 보였다.

이번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19년 매출액 기준 전국 1000대 기업 중 부산기업은 34곳으로 이들 중 절반인 17개 기업은 매출 순위가 500위 밖이다.

34개 기업 총 매출액 역시 31조7845억으로 전국 1000대 기업 전체 매출의 1.4%에 그쳤다. 인천(57조 4289억)의 55%, 경남(51조 8153억)의 61% 수준으로 초라하다.

부산을 대표하는 이들 기업 중에는 코로나 사태로 성장 잠재력을 주목받고 있는 반도체, 바이오, 친환경 에너지, 그린뉴딜 업종 등 신산업분야의 기업 비중도 미미한 실정으로 희망을 기대하기도 힘들 정도다.

2014년 에어부산과 2018년 현대글로벌서비스가 전국 1000대 기업에 신규로 진입한 것을 제외하면 눈에 띄는 신규기업도 찾기 힘들다.

2018년과 비교해서는 부동산 개발·시행사인 엠에스에이와 선박유류 공급사인 아이엠티인코퍼레이션, 풍력 관련 세계 1위 단조업체인 태웅이 전국 매출 1000대 기업에 새로 진입했다.

반면 부동산 시행사인 김해센텀2차PFV, 철강기업인 금강공업, 삼정 등 3개 기업은 1000대 기업에서 탈락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해에도 부산지역 매출 1위 기업의 타이틀은 지켰지만 전국 매출순위는 94위를 기록, 2018년에 비해 무려 17계단이 순위가 하락했다.

부산지역 매출 순위 10위권 대표기업 중 2018년과 비교해 전국 매출 순위가 상승한 기업은 창신아이엔씨(304→271위), 엘시티PFV (546→333위), 화승인더스트리(452→368위), 하이투자증권(449→373위) 등이다.

하락한 기업은 르노삼성차와 부산은행(152→155위), 한진중공업(216→234위), 서원유통(233→246위), 성우하이텍(308→310위) 등이다.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선박 배기가스 세정장치와 친환경 설비 개조공사 수주 비중이 크게 증가하면서 2018년 850위에서 지난해 463위로 급상승했다.

전국 매출 1000대 기업의 지역 편중현상은 여전했다. 지난해 매출 1000대 기업 중 754곳이 서울과 경기,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에 집중됐다.

전국 매출 순위 100위 내 기업 중 90곳이 수도권에 편중됐다. 이 가운데 79곳이 서울에 있는 기업이다.

지역별 매출 총액을 비교하면 부산기업 전체 매출 31조7845억원은 1위인 서울의 1467조5987억원의 2.2%에 불과하다.

[신아일보] 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