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장난감도서관·육아종합지원센터 운영 재개
성북구, 장난감도서관·육아종합지원센터 운영 재개
  • 이준철 기자
  • 승인 2020.08.10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안면인식 체온측정 카메라 비치 등 코로나 대비 '철저'
서울 성북구의 한 주민이 육아종합지원센터 이용에 앞서 AI 안면인식 체온측정 카메라 앞에서 체온을 체크하고 마스크 착용 여부를 점검받고 있다. (사진=성북구)
서울 성북구의 한 주민이 육아종합지원센터 이용에 앞서 AI 안면인식 체온측정 카메라 앞에서 체온을 체크하고 마스크 착용 여부를 점검받고 있다. (사진=성북구)

서울 성북구가 코로나-19로 잠시 멈춤했던 영‧유아 보육시설의 부분적 운영을 재개했다. 성북구육아종합지원센터와 SB장난감도서관 등이 대표적이다.

구는 지난 3일 수도권 소재 공공분야의 시설 운영 허용 방안에 따라 장난감 대여 사업 및 1:1 양육 상담 운영을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또 오는 17일부터는 아동학대예방사업(개인상담 및 8명 이하 집단상담), 어린이집 컨설팅 사업, 보육교직원 교육(온라인 교육 병행) 등을 재개할 예정이다.

앞서 구는 성북구육아종합지원센터에 AI 안면인식 체온측정 카메라를 비치해 영유아 시설 방문 이용 구민을 위한 방역 대응 및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구 관계자는 “1일 2회 이상 사업장 소독, 이용 인원 제한, 개인위생 수칙 준수 등 생활 속 거리두기의 세부지침을 엄격하게 준수하여 운영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센터 이용자들은 QR코드를 활용한 전자출입명부 인증과 발열 측정을 하고 마스크를 착용해야 이용할 수 있다. 이용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성북구육아종합지원센터 누리집 또는 전화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jc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