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중부 ‘하구핏’ 영향 50∼100㎜ 폭우…경북북부 등 ‘호우특보’
[오늘날씨] 중부 ‘하구핏’ 영향 50∼100㎜ 폭우…경북북부 등 ‘호우특보’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0.08.05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수요일인 5일은 중부지방과 강원도에 시간당 50∼100㎜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반면 폭염특보가 발효된 남부지방과 제주도 등은 무더운 날씨를 이어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10분 기준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에 호우특보가 발효 중으로, 충청 북부와 경북 북부는 오전까지 비가 오겠다. 전라 내륙과 경상 내륙은 오후부터 밤 사이 소나기가 올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중부지방은 오전까지 제4호 태풍 '하구핏'의 영향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100㎜(일부 지역 시간당 120㎜ 이상)의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하구핏은  우리나라를 비껴가 중국 상하이 부근에 상륙하며 세력이 약해졌지만,  여기에서 분리된 강한 비구름대가 중부지방에 위치한 장마전선에 합류하면서 많은 비를 뿌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강원 영서·충청 북부·서해 5도 100∼300㎜(많은 곳 500㎜ 이상) △ 강원 영동·충청 남부·경북 북부 50∼100㎜(많은 곳 150㎜ 이상) △전라내륙·경남내륙·제주도 5∼40㎜ 등이다.

또 이날 밤부터 중부지방과 전북·경북·전남 서해안에는 초속 10∼16m의 바람이 불어 강풍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크다.

7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강원 영서·충청 100∼200㎜(많은 곳 400㎜ 이상) △남부지방·강원 영동 50∼100㎜(많은 곳 150㎜ 이상), △제주도·울릉도·독도 30∼80㎜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6도, 낮 최고기온은 26∼34도로 예보됐다. 다만 남부지방과 충청 남부, 제주도는 낮 기온이 33도를 웃돌면서 무더운 날씨를 이어가겠다. 또 높은 습도로 체감온도가 더 높을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는 대부분의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다만 제주도는 ‘나쁨’, 전남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3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 높이로 예보됐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2m, 서해 1∼4m, 남해 1∼4m로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부분 해상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고, 서해와 제주도 전 해상에는 강풍으로 물결이 높게 일겠다”면서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안전사고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