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경주경찰서 콜라보, 안전하고 쾌적한 교통신호체계 구축
경주시·경주경찰서 콜라보, 안전하고 쾌적한 교통신호체계 구축
  • 최상대 기자
  • 승인 2020.07.31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호체계 개선으로 교통흐름 개선과 안전을 동시에 잡다
 

경북 경주시는 상습 교통 지·정체 구간인 용담로, 산업로, 강변로 등지의 교통 흐름을 개선했다고 31일 밝혔다.

시는 교통 흐름 개선을 위해 경주 시내~울산 방향 7번 국도 상 교통신호 제어기를 경주시 교통정보센터와 온라인으로 연결해 주요 교차로의 차량 통행량 측정, 시험차량 주행조사 등 기초조사를 시행하고, 조사 결과를 토대로 지난 5월 28일부터 경주경찰서와 합동으로 교통을 원활히 하기 위한 신호 연동, 신호 주기 변경 등 작업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평일 기준 상습 지·정체 구간인 용담로(계림고 삼거리~현곡2차 푸르지오)와 산업로(근화여고 네거리~청강사 네거리), 강변로(금장교 네거리~터미널 네거리)의 통행속도가 34.4㎞/h에서 42.7㎞/h로 24% 가량 증가하는 효과를 얻었다.

그리고 국도 7호선 외동 교차로~이화 사거리 구간의 통행속도는 30.4㎞/h에서 38.3㎞/h로 26% 가량 증가해 통행이 한층 더 원활해졌으며, 특히 시민에게 불편을 주던 금장교 네거리~서경주역 사이의 만성적 교통체증을 해소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용담로의 경우 최고 통행속도인 60㎞/h를 유지해 운행하도록 신호를 연동화 함으로써, 과속 위험을 줄여 안전한 교통 환경을 조성하게 됐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교통신호 체계 개선으로 시민이 더욱 원활한 도로통행을 체감할 수 있게 됐으며, 내년 상반기에 준공 예정인 ‘2020년 경주시 지능형 교통체계(ITS) 구축사업’을 통해 충효지구와 시내 주요구간의 교통흐름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신아일보] 경주/최상대 기자

choisang8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