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고소인측 “위력에 의한 성추행 4년간 지속됐다” (1보)
박원순 고소인측 “위력에 의한 성추행 4년간 지속됐다” (1보)
  • 이종범 기자
  • 승인 2020.07.13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 호소인 A씨를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사진=연합뉴스)
피해 호소인 A씨를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사진=연합뉴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한 피해 호소인 측은 13일 “박 시장의 성추행은 4년간 지속됐다”고 주장했다.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은 이날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사건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위력에 의한 비서 성추행 사건”이라며 고소인 측을 대변해 밝혔다.

이미경 소장은 “피고소인의 성추행은 4년 동안 지속됐다”며 “우리가 접한 사실은 비서가 업무시간 외 퇴근 후에도 신체 접촉, 사진을 전송하는 등 전형적인 권력에 의한 상황이었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 시장의 전 비서 A씨는 지난 8일 경찰에 출석해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baramss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