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부동산·인국공·윤미향 등 잇단 악재에 '탓탓탓'
與, 부동산·인국공·윤미향 등 잇단 악재에 '탓탓탓'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7.06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문 대통령 지지율 40%대 하락… 민주당도 낙폭"
부동산 과열 등이 하락 원인… 정부 변명 일관에 여론 공분
앞서 인국공 땐 "왜곡보도"… 윤미향 땐 "친일언론 맞설 것"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구윤철 국무조정 실장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시작 전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구윤철 국무조정 실장이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시작 전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권 지지율이 내림세를 타고 있다. 각종 논란이 연이어 터지고 있지만, 야권·언론 탓으로 일관하면서 여론의 공분을 사는 모양새다.

6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6월 29일부터 지난 3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11명(6만1581명에게 임의 전화걸기, 응답률 4.1%,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을 대상으로 7월 1주차 주간 집계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취임 165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49.8%로 나왔다. 부정평가는 45.5%로, 3월 3주차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 더불어민주당의 정당 지지율은 38.3%로, 지난 4월 5주차 이후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반면 미래통합당의 정당 지지율은 2.0%p 오른 30.1%를 기록해 14주 만에 30%대를 회복했다. 민주당과의 격차는 3월 3주차(8.5%) 이후 15주 만에 다시 한 자릿수로 좁혀졌다. (자세한 내용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원회·리얼미터 홈페이지 등 참조)

정치권은 여권 지지율이 폭락한 것에 대해 6·17 부동산 대책 발표와 청와대 참모진 다주택 보유 논란 등이 영향을 미쳤기 때문으로 평가한다. 앞서선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정규직원에 대한 정규직 전환, 윤미향 민주당 의원의 위안부 피해자 성금 횡령 의혹 등이 지지율 하강 원인으로 작용했단 분석이 나왔다.

여권발 악재가 터지고 있지만, 여당은 '네 탓' 변명만 늘어놓고 있단 지적이 나온다.

최근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변명 논란에 불을 지폈다. 김 장관은 앞서 지난달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해 "정책은 다 종합적으로 작동하고 있다고 본다"며, "22번째 부동산 대책을 내지 않았느냐"는 이용호 무소속 의원 지적에 대해 "부동산 대책은 4번 냈고 22번째라는 것은 언론이 온갖 것을 다 붙여서 4번째인데, 22번째라고 한 것"이라고 답했다. 김 장관은 이어 "언론이 주거대책 등도 부동산 대책에 다 포함시켜 그런 것"이라며 "숫자에 대해 논쟁할 생각이 없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참모진 다주택 보유 논란에는 김상조 정책실장이 직접 나서 "당시 노영민 비서실장의 말은 수도권에, 또는 수도권 규제대상지역에 다주택을 갖고 있는 분을 대상으로 한 것"이라며 "공무원 출신으로 청와대에서 근무하는 분들은 서울에 집이 있지만, 또 세종에 (집이 있다). 이런 경우까지 포괄하는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지난해 12월 노 실장은 "수도권 내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경우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1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청와대 참모 대상으로 권고한 바 있다.

인국공의 비정규직 보안검색 요원 1902명 대상 청원경찰 신분 직접 고용 논란에 대해선 민주당이 "보수 언론의 가짜뉴스와 왜곡보도에 있다"며 "을과 을의 갈등을 부추기지 말라"고 힐난했다.

이해찬 대표는 "잘못된 정보가 얼마나 크게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지 알 수 있다"며 "정규직 전환 문제 등 여러 사안이 잘못된 국민 혼란을 가져오고 있어 본질적으로 중요한 것이 이제 없어져 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김두관 의원의 경우 '공기업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그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 명이 넘어서는 등 논란 확산 이유에 대해선 "가짜뉴스 때문"이라며 "온갖 차별로 고통 받는 비정규직의 현실을 외면하고 '을과 을의 전쟁'을 부추겨 자신들의 뒷배를 봐주는 '갑들의 기득권'을 보호하려는 왜곡보도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KBS 아나운서 출신으로 청와대 대변인을 맡았던 고민정 의원도 "정규직 전환으로 연봉이 5000만원대로 오른다는 가짜뉴스가 언론을 통해 유포되면서 갈등도 심해지고 있다"고 말했고, 김부겸 전 의원은 "야당과 일부 보수 언론은 한 카톡창을 캡처해 보안팀의 연봉이 5000만원이 될 것이라며 왜곡·과장하고 있다"며 "어떡하든 정부와 여당을 공격하는 데 혈안이 돼 있다"고 맹비난했다.

또 앞서 윤미향 사태 당시에는 당선자 신분이던 윤 의원이 직접 나서 "21대 국회에서 더욱 힘차게 전개될 위안부 진상규명과 사죄와 배상 요구에 평화인권운동에 찬물을 끼얹으려는 보수 언론과 미통당이 만든 모략극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굴욕적인 한-일 위안부 협상을 체결하고 한마디 사과조차 하지 않은 미통당에 맞서겠다. 일제에 빌붙었던 노예근성을 버리지 못한 친일언론에 맞서겠다"고 변명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지난달 29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 참석, 상임위원장 투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지난달 29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 참석, 상임위원장 투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아일보] 석대성 기자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