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세무서와 손잡고 복지사각지대 해소 나선다
강남구, 세무서와 손잡고 복지사각지대 해소 나선다
  • 김두평 기자
  • 승인 2020.06.02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위기가구 발굴·지원…강남·역삼·삼성세무서와 협약
강남구청 전경. (사진=강남구)
강남구청 전경. (사진=강남구)

서울 강남구가 코로나19로 위기에 놓인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지난 1일 강남·역삼·삼성세무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언택트 시대’를 맞아 비대면으로 진행된 이번 협약에 따라 세무서 직원들은 휴폐업 신고자 중 위기가구로 의심되는 자를 발견하면 카카오톡 채널 ‘강남좋은이웃’을 통해 즉시 신고하고, 구는 위기가구를 대상으로 신속한 상담 및 맞춤형 복지 지원을 안내·제공한다.

아울러 구의 복지사업 관련 홍보물을 세무서에 상시 비치해 방문한 구민 누구나 필요한 복지정보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앞서 구는 지난해 ㈜바로고와 업무협약을 맺고, 가정을 방문하는 배달대행업체 특성을 활용해 위기가구 발굴에 나서는 등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임동호 복지정책과장은 “앞으로도 지역사회 내 공공기관, 기업 등 다양한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조해 ‘포용 복지도시, 강남’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dp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