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취약계층 위기가정지원사업’ 업무협약 체결
부평 ‘취약계층 위기가정지원사업’ 업무협약 체결
  • 박주용 기자
  • 승인 2020.05.20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랜드재단과…자립·자활 사회안전망 구축
인천시 부평구는 재단법인 이랜드재단과 ‘취약계층 위기가정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부평구)
인천시 부평구는 재단법인 이랜드재단과 ‘취약계층 위기가정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부평구)

인천시 부평구는 지난 19일 구청 영상회의실에서 재단법인 이랜드재단과 취약계층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한 ‘취약계층 위기가정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랜드그룹의 사회공헌활동 중 하나인 이번 사업은 갑작스러운 위기에 처한 가정에 치료·주거·생계·교육 등의 필요한 경비를 신속히 지원해 대상자가 위기상황을 벗어나 자립·자활할 수 있도록 돕는 활동이다.

구는 협약을 통해 실직이나 질병 등 갑작스러운 위기상황으로 경제·심리·사회적 어려움에 처한 가정의 해체를 예방하고, 사회안전망 구축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욱 이랜드재단 국장은 “위기상황에 처한 부평구민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자립의 의지를 갖도록 하는데 이랜드재단이 함께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지속적으로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차준택 구청장은 “구는 복지수요계층이 많은 상황으로 이런 사업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위기가정지원사업이 취약계층의 안전망을 두텁게 하는 의미 있는 사업인 만큼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협약을 계기로 지속적인 지원이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