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라이드플럭스와 제주서 자율주행 셔틀 車 선보여
쏘카, 라이드플럭스와 제주서 자율주행 셔틀 車 선보여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5.18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18일부터 제주공항-쏘카 스테이션 구간 운행
국내 첫 민간 주도 승객 수요응답형 시범 서비스
쏘카가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 라이드플럭스와 함께 제주에서 선보이는 자율주행 셔틀 차량 주행 모습. (사진=쏘카)
쏘카가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 라이드플럭스와 함께 제주에서 선보이는 자율주행 셔틀 차량 주행 모습. (사진=쏘카)

쏘카는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 라이드플럭스와 제주도에서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를 처음 선보인다.

두 회사는 18일부터 제주공항과 쏘카 스테이션 제주 구간을 오가는 자율주행 셔틀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민간이 주도하는 승객 수요응답형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다. 이번 서비스는 교통 통제 속에 단기로 진행되는 기존의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와 달리 차량이 혼잡하게 운행되는 도로에서 실제 이동 수요가 있는 승객들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자율주행 셔틀은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쏘카 스테이션 제주 방문객을 대상으로 무료로 운영된다. 제주공항에서 쏘카스테이션 제주 구간을 오가는 왕복 거리는 약 5킬로미터(㎞)다.

신청은 제주공항 렌터카 하우스에 위치한 쏘카 셔틀버스 탑승 구역과 쏘카 스테이션 셔틀버스 옆 주차구역에 비치된 QR코드 접속을 통해 할 수 있다. 탑승 인원은 최대 2명이며, 차량에는 전문 교육을 받은 세이프티 드라이버(Safety Driver)가 안전을 위해 동승한다.

라이드 플럭스는 지난 11월부터 약 6개월간 시험 주행을 실시해 기술의 완성도와 안전성 검증을 마쳤다. 테스트 기간 동안 시범 서비스 운영 구간 내 총 1600여회, 8000여분 이상의 시범 주행을 거쳤다.

지난 12일 기준 누적 순수 자율주행 시간은 8163분, 반경 50미터(m) 이내 차량이 10대 이상 존재한 도로 상황에서의 누적 운행 시간만 3881분에 이른다. 교차로, 횡단보도, 신호등, 이면도로 합류 구간 통과 횟수는 약 3만2000회를 웃돈다.

라이드플럭스는 교통문제 해결 필요성과 다양한 교통환경을 가진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제주를 테스트베드로 선정했다. 라이드플럭스는 높은 렌터카 사고율, 차량 과밀로 인한 교통정체, 주차난 등의 문제를 자율주행 기술을 통해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박중희 라이드플럭스 대표는 “라이드플럭스의 목표는 완전자율주행을 통해 더 안전하고, 쾌적한 이동수단의 혁신을 만드는 것으로 이번 시범 서비스는 그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시범 서비스 운영 경험과 연구 개발 능력을 바탕으로 연내 운행 지역을 제주 전역 주요 도로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위현종 쏘카 전략본부장은 “국내에서도 자율주행 기술과 모빌리티 플랫폼 간 융합이 핵심인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한 걸음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쏘카는 지속적으로 기술 기업들과 협업해 안전하고 스마트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