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5·18 헌법 전문 수록, 반드시 되살아나야"
문대통령 "5·18 헌법 전문 수록, 반드시 되살아나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5.14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MBC 5·18 40주년 특별 프로그램 출연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5월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5월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광주MBC 5·18민주화운동 특별 프로그램에 출연한다고 광주MBC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이번 출연은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그 역사와 남은 과제를 되짚어 봄으로써 5·18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드높이기 위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일(火)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소회와 생각, 진실 규명에 대한 의지 등을 담담하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과 관련해 "다시 개헌이 논의된다면 반드시 그 취지가 되살아나야 한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3·1운동과 4·19혁명까지 수록된 헌법전문을 보면 4·19 이후 장기간의 군사독재가 있었던 만큼 우리나라의 민주화운동을 설명하기에 부족한 면이 있다"며 "5·18 민주화운동과 6월 항쟁이 헌법에 담겨야 우리 민주화운동의 역사가 제대로 표현되는 것이고 국민적 통합도 이뤄질 수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40년 전 5·18 소식을 언제 어디서 처음 접하게 됐는지, 대통령에 당선된 직후 참석한 5·18 기념식 때 유족 김소형 씨를 안아줬을 때의 소회 등 5·18과 관련한 개인적인 경험과 소감도 진솔하게 이야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5·18을 처음 접하게 된 사연을 이야기하면서 언론의 왜곡보도 실상을 깨닫게 된 상황을 설명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40년 전 경희대 복학생 신분으로 학생운동을 이끌다 전두환 신군부에 예비검속돼 경찰에 구속된 상태로 5·18 소식을 경찰로부터 들었는데, 수감된 상태에서 경찰로부터 들었던 계엄군의 잔인한 진압과 시민군의 무장 저항 사실이 정작 언론을 통해서는 제대로 보도되지 않고 게다가 왜곡됐다는 사실을 나중에 알게 됐다고 술회했다.

이 외에도 문 대통령은 5·18과 관련해 가장 생각나는 인물을 꼽아달라는 질문과 5·18 왜곡과 폄훼에 대한 입장에 대한 질문에도 생각을 밝혔다.

광주 MBC 5·18 40주년 특별프로그램 '문재인 대통령의 오일팔'은 광주MBC가 5·18 40주년 기획으로 연초부터 방송하고 있는 연중기획 '내인생의 오일팔'의 현직 대통령 버전이다.

지금까지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 권한대행, 가수 정태춘 씨와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 하문순 대인시장 주먹밥 상인 등 9명이 출연했고 문 대통령은 10번째 출연자다.

17일 오전 8시 광주MBC TV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고 미니 다큐 형식의 방송은 2020년 5월 17일부터 6월 14일까지 '노무현 대통령의 오일팔'과 함께 방송될 예정이다.

인터뷰 영상은 약 50분 분량의 '문재인 대통령의 오일팔'과 약 8분 분량의 '내 인생의 오일팔(문재인 대통령편)'로 제작된다. 

청와대 홈페이지와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서도 제공된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