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 횡령 등 혐의 1심 집행유예
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 횡령 등 혐의 1심 집행유예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4.17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판부, 징역 3년 집유 4년 선고…"피해자 선처 구한 점 등 참작"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 배임수재와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기 위해 출석하는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 배임수재와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기 위해 출석하는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

하청업체로부터 수억원의 뒷돈을 받고,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는 1심에서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박진환 부장판사는 17일 배임수재와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 대표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잘못을 뉘우치고 있으며 배임수재 및 횡령금액 전부를 반환해 피해자들이 선처를 구했으며, 벌금형을 넘는 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다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앞서 조 대표는 지난 2008년부터 2018년까지 하청업체로부터 납품 유지 등의 대가로 매달 수백만원씩 100회 이상에 걸쳐 모두 6억여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와 별개로 한국타이어 계열사 자금 2억여원을 정기적으로 빼돌린 혐의로 지난해 12월 구속기소됐다.

조 대표는 지난해 11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뒤 검찰에 구속된 이후 지난달 23일 보석 신청이 받아들여져 석방돼 불구속 재판을 받아 왔다.

이후 검찰은 지난 8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조 대표에게 징역 4년을 구형한 바 있다.

이에 조 대표는 최후변론에서 “모든 책임을 통감하고 죄를 인정하고 사죄드린다”며 “제가 앞으로 어떤 기업인으로 기억될지, 어떤 사람으로 살아가야 할지 많이 생각했다”고 말했다.

조양래 전 한국타이어 회장의 차암인 조 대표는 지난 1998년 한국타이어에 입사했으며, 2018년 한국타이어 대표에 선임됐다. 2001년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셋째 딸 수연 씨와 결혼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