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7] 김종인 "통합당, 총선서 확실히 과반 차지"
[총선 D-7] 김종인 "통합당, 총선서 확실히 과반 차지"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4.08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文대통령 리더십 평가 가져올 것"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총선 D-7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당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총선 D-7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당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21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일주일 앞둔 8일 "통합당이 이번 선거에서 확실한 과반을 차지할 수 있을 거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김 총괄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과거 선거를 돌이켜봤을 때 대통령 임기와 맞물려 실시한 총선은 총 여섯 번이 있었다. 한 번을 제외하곤 여당이 이겨본 적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총괄위원장은 "(이번 총선은) 근본적으로 지난 3년 동안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지도력)에 관한 평가를 가져올 것"이라며 "그 다음에 20대 국회에 있어서 더불어민주당의 행태가 어떻게 작용했느냐에 대한 평가"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지난 20대 국회를 보면 여당은 맹목적으로 (문 대통령의) 거수기 역할만 하는 정당이란 게 국민 뇌리에 심겨졌다"며 "대표적인 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이라고 부각했다. 조 전 장관의 비위 의혹 등 문제가 있다는 걸 문 대통령이 알았지만, 임명을 강행했다는 게 김 총괄위원장 설명이다.

김 총괄위원장은 또 경기 악화에 대해 "지난 3년 동안 경제가 피폐했고 코로나19로 경제 상황이 아주 어려운 상황임에도 문 대통령 리더십은 안 보인다"며 "현명한 유권자들이 명확히 인식하고 이번 선거에서 반영할 것"이라고 전했다.

여론이 다소 진보권으로 쏠렸다는 것에 대해선 "여론은 바뀐다"며 "이미 (보수권으로) 정해졌다고 본다"고 답했다. 지난 7일간 유세 지원에 나서면서 대게 비슷한 느낌을 가진 유권자가 있었다는 게 김 총괄위원장 소회다.

사전투표 판세에 대해선 "기이하게도 민주당은 가급적 투표율이 낮았으면 하고 희망하는 거 같다"며 "납득하지 못 하겠다"고 말했다.

30·40대 세대 비하 막말 논란으로 제명 당한 김대호 서울 관악갑 총선 후보자에 대해선 "정치인에게 가장 중요한 건 말"이라며 "첫날 말 실수해서 그건 한 번 참고 보자고 생각했는데 그 다음날 또 말 실수를 했다. 불가피하게 단호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긴급재난지원금 1인당 50만원' 기조에 대해 같은 당 유승민 의원이 '악성 포퓰리즘(인기몰이 정책)'이라고 평가한 것에 대해선 "당내 충돌은 있을 수 없다"며 "그분이 어떤 의도에서 그런 얘길 했는진 모르지만 본인에게 왜 그런 말을 했는지 물어봐야 한다"고 일축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